Quantcast

[현장] ‘놀면 뭐하니?’ 유산슬, 100일 남짓한 1집 활동 마무리...“2020년에도 주어진 역할에 최선 다할 것” (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놀면 뭐하니?’ 유산슬이 100일 남짓한 1집 활동을 마무리하며 소감을 전했다.

19일 오후 1시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의 한 중식당서 MBC ‘놀면 뭐하니?’ 뽕포유 프로젝트의 유산슬 1집 굿바이 콘서트 기자회견이 열렸다. 기자회견장에는 데뷔 100일을 하루 앞둔 신인가수 유산슬(본캐 유재석)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진행은 박슬기가 맡았다.

트로트계의 이무기를 꿈꾸는 유산슬은 ‘합정역 5번출구’와 ‘사랑의 재개발’을 발표하며 가요계에 새로운 바람을 불어온 바 있다.

유산슬 / 놀면 뭐하니 인스타그램
유산슬 / 놀면 뭐하니 인스타그램

발표한 음원이 음원차트서 순위권에 오르기도 했고, 곡을 만들어준 ‘박토벤’ 박현우 작곡가와 ‘정차르트’ 정경천 단장도 많은 화제를 불러왔다. 두 콤비는 2019 MBC 연예대상 베스트커플 후보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최근 식당을 오면 불안하다고 밝힌 유산슬은 오늘도 제작진에게 어떠한 이야기도 전달받지 못한 채 용 의상을  입고 화려하게 등장했다. 최고의 인기를 구사하는 신인인 만큼 기자들의 취재 열기도 뜨거웠다.

많은 인기를 얻고 있는 점에 대해 유산슬은 “어쩌다보니 트로트계에 발을 들여놓게 됐는데, 과분한 사랑을 받고 활동하고 있어서 너무나 감사드린다”며 “계속해서 말씀드린 부분이지만, 트로트계가 많이 활성화됐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실력있는 분들과 저도 함께할 수 있다면 너무나 기쁠 것”이라고 말했다.

유산슬 카렌다 / 놀면 뭐하니 인스타그램
유산슬 카렌다 / 놀면 뭐하니 인스타그램

최근 EBS의 연습생으로 2030 사이서 최고의 인기를 구사하는 펭수에 대해서는 “저도 펭수씨를 참 좋아하는데, 한 번 만나뵙고 싶다”며 “제 인기는 펭수씨에게 못 미치는 것 같다”며 신인다운 겸손한 자세를 보였다.

올해 강력한 연예대상 신인상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는 말에 유산슬은 “제가 신인상 자격이 되나요?”라고 반문하면서 “시상식 당일날을 지켜봐야할 것 같다”며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또다른 중식 콤비 유린기(본캐 유희열)와 함께하는 활동은 없느냐는 질문에 “시간이 맞는다면 유린기씨와도 콜라보를 진행할 계획이 있다”고 밝혔다.

이전에 박토벤과 정차르트 콤비는 인터뷰서 유산슬의 노래실력에 대해 70점이라고 평가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유산슬은 “그 인터뷰 이후로 시간이 좀 흘렀고, 저 스스로도 노래 실력이 늘었다고 생각한다. 78점을 주고 싶다”며 남다른 자기애를 뽐내기도 했다.

자신의 활동명인 유산슬을 지어준 트로트가수 진성에게 작명비를 드렸냐는 질문에는 “제가 작명비를 따로 드리지는 못했지만, 연초도 다가오고 있어서 진성 선배님을 비롯해 제 활동을 도와주신 선생님들께 마음이 담긴 작은 선물을 드릴 계획”이라고 답했다.

유산슬 / 놀면 뭐하니 인스타그램
유산슬 / 놀면 뭐하니 인스타그램

2집 활동 계획에 대해서는 “1집 굿바이 콘서트라고 되어있는 걸 봤을 땐 2집도 계획이 있다는 걸로 보인다”면서 “만약 활동을 하게 된다면 노래 실력을 더욱 가다듬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전에도 무한도전 가요제나 엑소(EXO)와의 콜라보를 통해 노래를 부른 적이 있긴 하지만, 정식으로 가수로서 활동하는 것은 처음인 본캐 유재석이 느낀 감정은 무엇이었을까. 유산슬은 “이전에 느껴보지 못한 에너지와 감정을 느꼈다. 정말 생동감이 넘치더라”며 “최근에 공연을 했는데, 관객분들이 제게 힘내라고 물을 주시기도 해서 힘이 굉장히 많이 났다. 휴게소에서 공연하기도 했지만, 제가 가수라는 타이틀을 달지 않았으면 또 어떻게 이렇게 노래할 수 있었을까 싶기도 하다. 제작진에게 큰 감사를 드린다”고 전했다.

이제 내년이면 50을 바라보는 나이가 되는 유산슬. 프로그램 제목처럼 언제 가장 놀고싶으냐는 질문에 그는 “하는 일이 즐겁지만, 때로는 집에 있는 가족들 생각을 하게 된다. 둘째 나은이는 돌이 지난 지 얼마 되지 않았고, 지호는 초등학생이다. 그런데 제가 바쁘다는 이유로 여행을 따로 가지도 못했다”며 “가족의 한 구성원으로서 너무나 미안하다. 나경은씨와도 이야기를 했는데, 언제까지일지는 모르겠지만, 힘 닿는 데까지 최선을 다해 일한 다음 2월까지는 휴가를 꼭 가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해외 진출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는 “질문을 듣는 순간 흠칫했다”며 “제작진이 또 무슨 일을 꾸미지 않을까 걱정이다. 그러나 만일 그런 일이 벌어진다면 받아들일 것”이라고 답해 웃음을 줬다.

유산슬 / 놀면 뭐하니 인스타그램
유산슬 / 놀면 뭐하니 인스타그램

2020년 계획을 아직 따로 정하지 않았다는 유산슬은 “맡겨진 일에 최선을 다할 생각이다. 하지만 이제는 주변을, 가족들을 돌아볼 물리적 시간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더불어 제가 어떤 도전을 하게 될지, 또 실패를 하더라도 방향이 잘못됐다면 지적해주시고, 위기라고 꾸짖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 말이을 들으면 속상할 때도 있지만, 그 덕분에 제가 이 자리에 있을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유산슬은 ‘합정역 5번 출구’와 ‘사랑의 재개발’ 무대를 선보였다. 라이브 무대를 보니 유산슬이 콘서트를 2시간 동안 진행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문득 들었다. 콘서트로 1집 활동을 마무리하고 2집 활동을 준비할 유산슬의 모습이 기대된다.

‘놀면 뭐하니?’는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된다. 더불어 유산슬의 1집 굿바이 콘서트는 22일 오후 7시 MBC 드림센터서 열린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