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안동 시골 갈비의 위치는? “암소는 안 쓴다” 감탄

  • 임라라 기자
  • 승인 2019.12.15 21:2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허영만이 경북 안동의 갈비 맛집을 방문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 경북 안동 맛집을 찾아 떠났다.

이날 허영만은 안동 운흥동에 위치한 안동 갈빗집에 들렸다. 허영만은 고기가 나오기 전 고추 무침을 먹고 “맵고 짜고 달고”라며 “밥반찬이다”고 감탄을 연발했다.

이어 나온 메인 메뉴 안동 갈비는 생갈비 구이, 양념갈비가 있었다. 그는 우선 생갈비부터 구었다. 허영만은 갈비를 한 입 먹고 “이거 한참 씹어도 질긴 느낌이 안 난다. 암소 고기를 씹어 먹으면 입안에서 금방 분해가 돼서 빨리 넘겨야 된다는 생각이 드는데”라고 말했다.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 캡처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 캡처

이 말을 들은 갈빗집 사장은 “암소는 안된다. 암소는 고기가 맛은 있는데 고기가 깊은 맛이 안 난다. 안동 사람들 입에는 황소다”라며 이 가게만의 철칙을 밝혔다. 허영만은 “다른 곳은 다 암소를 쓰는데”라고 감탄했다.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은 허영만 작가가 소박한 동네 밥상에서 진정한 맛의 의미와 가치를 찾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TV조선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