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부트] '음원 사재기 저격' 블락비 박경, 바이브-임재현-송하예 고소에…"변호사 선임해 대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일명 '음원 사재기'를 저격했던 블락비(Block B) 박경이 변호사를 선임해 맞대응에 나선다.

지난 26일 박경 소속사 KQ엔터테인먼트(세븐시즌스)는 "당사는 박경의 소속사로서 아티스트의 입장을 대변하고 보호해야 하는 의무가 있는 바, 향후 법적 절차가 진행될 경우 변호인을 선임해 응대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실명이 언급된 분들 및 해당 관계자 여러분들에게 불편을 드린 점 다시 한번 양해 말씀드린다"면서도 "박경의 실명 언급으로 인해 문제가 되는 부분은 법적 절차에 따라 그 과정에 성실하게 임할 것이다"고 입장을 전했다.

블락비(Block B) 박경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블락비(Block B) 박경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앞서 블락비 박경은 지난 24일 오전 자신의 트위터에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일각에서 의혹만 제기돼 왔었던 '음원 사재기'를 언급하며 화제를 모았고 이후 박경의 소속사 KQ엔터테인먼트(세븐시즌스) 측은 "먼저 금일 당사 소속 아티스트 박경의 트윗에 실명이 거론된 분들께 사과 말씀 드린다"고 사과의 말을 전했다.

세븐시즌스 측은 "박경은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려는 의도는 없었으며, 현 가요계 음원 차트의 상황에 대해 발언을 한 것이다"며 "직접적이고 거친 표현으로 관계자분들께 불편을 드렸다면 너른 양해를 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가요계 전반에 퍼진 루머에 근거해 사실관계 확인 없이 발언한 것으로, 단순히 생각하면 아티스트 개인의 생각을 본인의 트윗에 올린 것뿐이다. 구체적인 실명을 거론하여 당사자들께 불편을 드린 점 사과의 말씀드리며 다시 한번 넓은 이해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당사자로 거론된 바이브, 임재현, 송하예 등은 공식 입장을 통해 근거 없는 주장이라며 박경에 대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이후 일부 가수들은 음원 사재기를 저격하는 듯한 뉘앙스를 담은 글들을 게재함은 물론, 방송에서도 이를 언급하며 눈길을 끌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