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방은희, 남편 nh미디어 김남희 대표와 결혼 9년 만 이혼 사유는? “성격 차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배우 방은희가 남편이자 연예 제작자인 김남희 대표와 이혼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포츠서울은 24일 방은희와 김남희 대표가 11월 초 이혼 절차를 마무리 했다고 보도했다. 두 사람은 결혼 생활 9년만에 각자의 길을 걷게 됐다.

방은희와 전 남편 김남희 대표의 이혼 사유는 성격 차이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010년 부부의 연을 맺었던 두 사람은 배우와 제작자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방은희는 그간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김 대표와의 만남부터 집공개 등 잘 살고 있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에 이혼사실을 알리는 것이 쉽지는 않았다고.

현재 김남희 대표는 일선에서 물러나 있어 NH EMG 측은 “사생활이기 때문에 들은바 없다”는 입장을 밝혔고 방은희 역시 독자적으로 활동하고 있어 확인이 어렵지만 이혼 절차는 모두 마쳤다. 또 양 측의 가까운 지인들 역시 꽤 오래전부터 이혼 사실에 대해 알고 있었다. 한 지인은 “성격차이로 이혼을 한 것이 맞다”고 조심스럽게 전하기도 했다.

방은희 / MBC '라디오스타' 방송캡처
방은희 / MBC '라디오스타' 방송캡처

방은희는 과거 한 방송에서 “아들의 성을 현재 남편 성으로 개명했다. 남편 호적에 아이의 이름을 올리려면 전 남편의 동의가 필요한데, 남편이 나 몰래 두 번이나 전 남편을 만나 아들을 자신의 호적에 올렸다”고 말했다.

1988년 영화 사랑의 낙서'로 데뷔한 방은희는 영화 '시인의 사랑', '우리 연애의 이력', 드라마 '강남스캔들', '데릴남편 오작두', '몽땅 내사랑'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했다.

방은희는 지난 2000년 성우 출신 성완경과 결혼해 아들을 출산했지만, 3년 만에 협의 이혼했다. 이후 2010년 9월 김남희 대표와 재혼 소식을 알렸다.

김 대표는 임창정, UN, 파란, 유키스 등을 제작한 가요계의 유명 제작자다.

한편 방은희의 나이는 1967년생으로 올해 52세다. 아들 김두민 군은 2002년생으로 올해 나이 17세.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