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픽] '뭉쳐야 찬다' 어쩌다FC 안정환, "선수들 에이스로 올리고 싶어…심리적 부담"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11.18 09:4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뭉쳐야 찬다’ 어쩌다FC 감독 안정환이 속내를 드러냈다. 

17일 방송된 ‘뭉쳐야 찬다’에서는 어쩌다FC가 대위기를 맞이해 ‘칭찬 릴레이’ 멘탈치료에 나섰다. 

전문가에게 심리상태를 분석받은 어쩌다FC. 특히 파란색 색연필을 주로 사용하는 안정환에게 “색연필을 사용한 사람은 부드럽고 유연한 성격을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색연필이 짧다. 약한 힘으로 자화산을 그린 걸 볼 때 감정을 매우 억제하고 있는 상태”라고 진단했다. 어쩌다FC 멤버들에게는 “고민거리를 안고 있을지 모르는 감독님이 압박감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격려 한 마디를 해보면 어떠냐”는 조언을 했다.

‘뭉쳐야 찬다’ 캡처

이에 안정환은 “선수들이 모두 에이스로 올리고 싶은 욕심이 있다. 그게 심리적 부담으로 다가왔다”고 털어놨다. 

최근 그는 '뭉쳐야 찬다'에 고전 출연하며 예능감을 발휘하고 있다. '뭉쳐야 찬다' 는 대한민국 스포츠 1인자들이 전국 축구 고수와의 대결을 통해 조기축구계 전설로 거듭나기까지 불타는 승부욕, 실패와 좌절, 값진 승리의 순간이 함께 할 스포츠 레전드들의 성장 스토리를 그리고 있다.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JTBC에서 방영된다. 지난 17일 방송은 야구 한일전 중계로 결방이 아닌 지연돼 방송됐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