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뭉쳐야 찬다' 김성주 아들 김민국, 100% 싱크로율 조커 분장 "전설 따라가기 쉽지 않아"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11.14 02:2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뭉쳐야 찬다' 김성주 아들 김민국이 조커로 분장했다.

지난 1일 김민국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역시 전설을 따라가긴 쉽지 않군요.... 여하튼 늦었지만 해피 할로윈입니다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김민국은 조커 분장을 한 채 카메르를 향해 인상을 찌푸리고 있다. 완벽한 분장이 돋보이는 그의 모습에 시선이 쏠리고 있다.

김민국 인스타그램
김민국 인스타그램

이를 본 네티즌들은 “조커 분장인가 성주 분장인가 완벽한 김성주씨 분장이었습니다 똑닮” “민국이 중2병 아직이구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민국은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김성주의 아들이다. 지난 2014년 MBC ‘아빠! 어디가?’에 출연해 귀여운 매력을 발산하기도 했다. 

올해 나이 16세인 그는 아빠와 붕어빵처럼 닮은 비주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한편 현재 김성주는 '뭉쳐야 찬다'에 출연 중이다.  '뭉쳐야 찬다' 는 대한민국 스포츠 1인자들이 전국 축구 고수와의 대결을 통해 조기축구계 전설로 거듭나기까지 불타는 승부욕, 실패와 좌절, 값진 승리의 순간이 함께 할 스포츠 레전드들의 성장 스토리를 그리고 있다.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JTBC에서 방영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