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픽] '노래에 반하다' 크리스장, 손지수와 최종커플 "외적인 이상형 누나였다"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11.11 19:2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노래에 반하다' 크리스장이 손지수에게 고백했다.

지난 8일 방송된 XtvN '노래에 반하다' 최종회에서는 결승 라운드에 오른 여섯 커플의 마지막 듀엣 무대가 감동을 선사했다.

이날 손지수는 "드디어 연습을 할 수 있고 호흡을 맞출 수 있고 참 좋았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다른 커플에 비해 우여곡절이 많았던 손지수와 크리스장은 그저 말없이 서로를 바라보기만 했다.

1라운드 블라인드 듀엣 당시 다른 듀엣 파트너로 시작했던 두 사람은 서로를 천천히 알아가려고 했으나 어긋나버린 상황에 상처가 되어버렸다. 

XtvN '노래에 반하다'  캡쳐

2라운드 '그녀의 노래'당시 결국 지혜와 듀엣을 하지 않은 크리스장은 손지수를 선택했다.하지만 손지수는 2라운드에서 크리스 대신 새로운 남자 성보를 선택했다.

손지수는 "짧은 시간 안에 많은 일을 하고 많은 감정을 나눴더라고 되게 신기했어"라며 속내를 터놓았다. 

크리스장은 "내가 갖고 있는 외적인 이상형 같은 게 누나였거든"이라고 말하며 뒤늦게 고백했다. 그러면서 "지금도 단순히 노래하고 싶어서 누나한테 갔다고 생각할까 봐 (걱정돼)"라고 덧붙였다.

손지수는 "그런것들을 풀 수 있는 시간이 있어서 다행인것 같아"라며 웃어보였다.

한편  XtvN '노래에 반하다'는 지난 8일을 마지막으로 종영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