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롤드컵 우승 '도인비' 김태상, 아내 언급에 관심↑…'연예인 뺨치는 미모'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11.11 01:0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前 아프리카TV BJ이자 리그 오브 레전드(롤) 프로게이머로 활동중인 '도인비' 김태상이 롤드컵 우승 후 아내를 언급해 화제다.

지난 10일 프랑스 파리 아코르호텔 아레나에서 진행된 '리그 오브 레전드 2019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결승전에서 김태상이 속한 펀플러스 피닉스가 우승했다.

포모스에 따르면 경기 후 '도인비' 김태상은 "드디어 내 자신을 증명했다. 나같은 스타일의 미드 라이너는 우승할 자격이 없다는 말을 들었는데 충분히 우승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했다. 팀원들에게 감사하다"고 우승 소감을 전했다.

이어 아내에게 "롤드컵 시작 전에 파리로 데려가겠다 말했지만 우승을 약속하지 못했다. 여정을 동행해줘서 고맙다. 은퇴까지 고민할 정도로 힘들었는데 내 자신을 믿으라고 말해준 와이프 덕에 우승할 수 있었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에 '도인비' 김태상의 아내에게도 단연 네티즌의 이목이 쏠렸다.

온라인 커뮤니티

과거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김태상 아내의 사진이 다시금 주목받았다.공개된 사진 속 미모의 아내에 네티즌들은 "너무 예쁘다", "여신이네"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도인비` 김태상은 올해 나이 24세로 연봉은 LPL 역대 최고인 200만 달러(한화 약 24억원)로 추정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