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현아-이던(DAWN), “존경하는 연인+배우고 싶은 게 많은 음악인+든든한 지원군”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11.05 16:4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공개연애 커플이 현아와 이던(DAWN)이 서로를 향한 애정과 강한 신뢰를 드러냈다. 
 
5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현아와 던(DAWN)의 새 앨범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던(DAWN)-현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던(DAWN)-현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날 현아와 던은 가수로서와 연인으로서 서로의 장점이 무엇인 것 같냐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던은 “제가 봤을 때 (현아는) 단점이 없다. 인정을 많이 받는 아티스트고 오랫동안 많은 모습을 보여 줬던 거 같다. 거기서 나오는 긍정적인 에너지가 너무 느껴졌다. 이런 아티스트는 또 없을 거 같다”고 가요계 선배 현아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던(DAWN)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던(DAWN)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또한 연인 김현아에 대해서는 “연인을 존경한다는 마음을 갖는 건 쉽지 않다는 생각이 든다. 근데 전 정말 존경한다. 평소에도 배울점이 많고 연습생 때부터 그런 생각을 했던 거 같다”며 “이렇게 인정받는 가수고 대스타인데 겸손할 수 있고, 주변 사람들을 잘 챙길 수 있다는 것부터 존경한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현아 역시 가수 던과 연인 김효종에 대해 말했다. 먼저 가수로서는 “음악적인 부분으로 배우고 싶은 게 굉장히 많다. 서로 생각하는게 아예 상반되다 보니까 그런 점에서 매력을 느낀다. 지금 예를 들자면 바닥에 꽃가루가 떨어져 있지 않나. 근데 던씨는 ‘이 꽃가루가 왜 여러가지 컬러일까?’라는 생각을 하는 다양함을 가진 분”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걸 음악으로 이야기할 수 있다는 게 신기하다. 또 던씨의 음악을 들으면 눈물을 잘 흘린다. 왜 가사를 이렇게 슬프게 쓰는지 모르겠다. 저는 항상 밝고 신나는 음악을 주로 하다보니까 저와 상대적인 매력을 보면서 리스펙 하게 된다. 저는 또 비주얼에 신경을 많이 쓰다 보니까 음악적인 부분에 많이 모르기 때문에 많이 물어본다. 굉장히 지식이 많다”고 화답했다.

현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현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그러면서 현아는 “던이 아닌 남자친구인 효종이는 제가 언제나 자신감을 잃지 않고 무대에 서서 예쁘게 웃을 수 있도록 믿음과 긍정적인 에너지, 힘을 준다”며 “말은 많이 없고 무뚝뚝하지만 든든한 지원군이다”라고 덧붙였다.  

현아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새 디지털 싱글 '플라워 샤워(FLOWER SHOWER)'를 발매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DAWN 또한 이날 같은 시간 자신이 작사, 작곡한 첫 번째 디지털 싱글 'MONEY(머니)'를 발매한다.

2년 만에 돌아온 핫 아이콘 현아의 ‘FLOWER SHOWER’는 뭄바톤(moombahton) 리듬에 묵직한 808 베이스, 퓨처한 사운드의 합이 테마를 이루는 곡으로, 현아의 보컬이 더해져 그녀만의 장르인 퓨처 뭄바톤 팝댄스 뮤직(Future Moombahton Pop Dance Music)이라는 새로운 스타일을 창조해냈다.

DAWN은 청춘의 진지한 독백을 담은 첫 번째 솔로 싱글이자 자작곡인 ‘MONEY’로 싱어송라이터로 첫 발을 내딛는다. ‘MONEY’를 통해 DAWN은 ‘돈’의 가치에 대한 생각들을 담백한 보컬과 타이트한 랩으로 담아내며, 청년과 어른 사이, 청춘의 시간 속에서 ‘돈’의 가치에 대한 진지한 물음들을 던졌다.

현아와 DAWN의 신곡 ‘FLOWER SHOWER’와 ‘MONEY’는 오늘(5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에서 감상할 수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