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부트] 강지환, 성폭행 혐의 3차 공판서 ‘30년 지기’ 증언 눈길…“술 마시면 오히려 온순”  

  • 임라라 기자
  • 승인 2019.11.05 17:2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성폭행 혐의를 받는 배우 강지환이 30년 지기 친구를 증인으로 세웠다. 

지난 4일 수원지법 성남지원 제1형사부(부장판사 최창훈) 심리로 성폭행-추행 혐의로 구속 기소된 강지환의 3차 공판이 진행됐다. 

이날 강지환 측 변호인은 피해 여성 중 1명이 사건 당시 심신상실 상태였는지에 대해 상당히 의심이 있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이에 대해 “사실상 이는 (혐의에 대한) 부인이라 증인으로 피해자를 신청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날 출석 예정이던 검찰 측 증인 피해자는 나오지 않았다.

재판부는 “첫 기일에 피해자의 심신상실, 항거불능에 대해서는 다투지 않았는데 두 번째 기일에는 피해자가 ‘의식이 없었겠냐’는 언급이 있었다”라며 “피해자를 증인으로 유지하겠다”고 전했다. 

더불어 이날 공판에서는 강지환 측 증인으로 그의 초등학교 동창생이자 동종 업계 지인인 유 씨가 나왔다. 

강지환 측 변호인이 강지환의 술버릇 등에 대해 묻자 유 씨는 “술을 마시고 사고친 적은 한 번도 없다. 오히려 온순해진다”라며 “술 취하면 일반인들에게 술 취한 모습을 보이기 싫어서 늘 말과 행동을 조심해왔다”고 답했다. 

강지환 / 톱스타뉴스HD포토뱅크
강지환 / 톱스타뉴스HD포토뱅크

또한 유씨는 “평소에는 자기관리가 철저해서 절대 술을 안 마신다. 촬영 기간 나와 술을 마신 적은 한 번도 없다”며 “작품이 끝나면 오래 마셔 폭음할 때가 종종 있다. 사건 1주 전에 대본이 안 나와서 스트레스를 받고 감독과 의견 충돌로 힘들어 한 기억이 있다. 그래서 술로 달래려 한 것이 아닌가 싶다”고 진술했다.  

강지환 측이 혐의 일부를 부인하고 증언이 추가된 가운데, 재판부는 오는 21일 오후 4시 수원지법 성남지원 제3호 법정에서 준강제추행 피해 여성에 대한 증인심문과 함께 결심공판을 열 예정이다. 

지난 7월 9일 강지환은 경기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외주 스태프 여성 2명과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한 명을 성폭행하고, 다른 한 명을 성추행한 혐의(준강간 및 준강제추행)로 당일 긴급 체포됐다.

사건이 발생한 당시 혐의를 부인했던 강지환은 같은달 12일 구속 이후 진행된 첫 조사에서 혐의를 인정했다. 하지만 지난달 8일 열린 2차 공판에서 혐의 관련한 사실관계를 전면 부인하며 다른 입장을 보였다. 

1977년생으로 올해 나이 43세인 강지환은 지난 2001년 뮤지컬 ‘록키 호러 픽쳐쇼’로 데뷔했다. 이후 ‘놉스톱4’ ‘쾌도 홍길동’ ‘경성스캔들’ ‘죽어도 좋아’ ‘차형사’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필모그래피를 쌓았으나 성폭행 혐의로 촬영 중이던 드라마 ‘조선 생존기’에서 하차하고, 소속사 화이브라더스와의 전속계약도 해지됐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