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박찬주 전 대장,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 삼청교육대 훈련 받아야” 막말 논란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11.04 15:3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자유한국당 인재 영입 대상 목록에 올랐었던 박찬주 전 육군대장이 4일 "군인권센터 소장은 삼청교육대 교육을 받아야 되는 사람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밝혀 파문이 일고 있다.

중앙일보 등 다수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박 전 대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63빌딩서 자신의 '공관병 갑질' 논란에 대한 해명 기자회견을 갖고 위와 같이 발언했다.

그는 자신이 공관병들에게 갑질을 한 적이 없다고 해명하면서 "군인권센터가 병사들을 통해서 사령관을 모함하는 건 군 위계질서에도 바람직하지 않다"며 "공산당이 유치원부터 자녀를 교육시켜서 '너희 아버지가 김일성 욕하면 신고하라'는 식으로 인륜을 파기하는 것과 뭐가 다른가"라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박찬주 전 대장 / 연합뉴스
박찬주 전 대장 / 연합뉴스

더불어 박 전 대장은 갑질 논란과 관련해 "갑질이란 용어에 동의하지 않는다"라며 공관병 갑질 사건에 대해 '군 무력화를 위한 불순세력의 작품'이라고 밝혔다. 게다가 군인권센터가 해체되어야 한다고 발언하기까지 해 많은 논란을 빚고 있다.

박 전 대장 부부의 갑질 사건은 박 전 대장이 최종 무혐의 처분을 받았고, 부인만 폭행 및 감금 혐의로 기소되며 마무리되었다.

한편, 이같은 박찬주 전 대장의 발언에 대해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은 공식 입장문을 통해 "4성 장군을 지대고 국회의원에 출마하겠다는 사람이 공식 석상서 전두환 군부 독재 시절 운영된 탈법적인 삼청교육대를 운운하다니 실로 충격적인 일"이라며 "우리 국민이 2019년에도 언론에서 삼청교육대 이야기를 들어야 하는 것인지 의심스럽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