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유희열의 스케치북' 폴킴 "대상 받은 기분? 내가 아니라 다른 사람이 받는구나 생각했다." (2)

  • 최윤영 기자
  • 승인 2019.10.19 01:0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윤영 기자] ‘유희열의 스케치북’ (이하 유스케)에 폴킴이 출연했다.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캡처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캡처

18일 방송된 ‘유희열의 스케치북’에는 플라이 투 더 스카이,폴킴, 정준일, 빈첸이 출연해 풍성한 가을감성으로 무대를 꾸민다. 두 번째로 출연한 폴킴은 소개부터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내며 ‘대세’임을 입증했다. 호텔 델루나의 OST 안녕을 부르며 등장한 폴킴은 “노래 제목이 안녕이라서 안녕하며 등장했다.”는 엉뚱한 매력을 뽐냈다.

유희열은 “얼마 전 시상식에서 음원 스트리밍, 다운로드 횟수가 가장 많은 가수에게 주는 상이 있다. BTS, 트와이스에 이어서 폴킴이 그 상을 받았다. 대상이다.” 라고 말해 관객들에게 큰 박수를 받았다. 폴킴은 “기대를 정말 안 했다. 끝에는 중요한 상이기 때문에 내가 아니라고 생각했는데 카메라가 갑자기 나를 비추길래 놀랐다. 울고 흥분하는 걸 보면 연기가 아닐까 생각했는데 정말 그렇게 되더라.”고 말했다. 유희열은 “울었냐.” 물었고 폴킴은 “눈물은 흘리지 않았다.”고 했다. 유희열은 “카메라가 잠깐 안 보면 입에 손가락이라도 집어 넣어라. 그게 노하우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희열은 2년 전 유스케에서 폴킴과 멜로망스를 ‘인디 아이돌’이라고 소개했던 일을 다시 말했다. 폴킴은 “당시는 객석을 신경도 못 썼다. 무대 가운데에 잘 서야지라는 생각만 했다.”고 말했다. 폴킴은 최근 얼굴을 비추기 시작하며 “식당에서 사이다 같은 걸 서비스로 받을 때 나를 알아보는 사람이 늘었구나 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2년 사이에 정말 많은 곡으로 사랑을 받은 폴킴은 무반주로 비, 너를 만나 등을 부르며 큰 박수를 받았다.

폴킴은 자신이 사랑을 받는 이유에 대해 “저는 평범함이 첫 번째라 생각한다. 제가 정말 특출나게 잘난 사람이 아니다. 잘하고 싶은 마음으로 여기까지 왔다. 그런 나를 보며 희망을 얻으시는 분들이 있지 않을까.” 이야기 했다. 폴킴은 “저는 꾸준히 한다. 정말 많은 노래를 발표했다. 아무도 몰라도 그냥 했다. 지금도 그렇게 하고 있다. 이게 중요한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고 유희열은 “연예계 뿐 아니라 어떤 사람이 두각을 보일 때는 계속 해오다가 우리가 알 수 없는 계기로 빛이 나는 것이다. 폴킴도 그렇다.”며 말했다. 폴킴은 이어 “제가 지금 30대라 더 좋은 것 같다. 거만하지 않을 수 있다. 너무 신기하고 이게 무슨 일인가 싶다.”고 말했고 유희열은 “모든 청춘들이 희망을 잃지 않고 열심히 하면 좋겠다.”고 이야기했다. 토크와 음악을 즐길 수 있는 '유희열의 스케치북'은 매주 금요일 밤 24시 10분 KBS2를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