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여름아 부탁해’ 윤선우, 이영은과 혼인신고하고 반지 내밀며 프로포즈 “보호자 되기 위해 서둘렀다” 행복한 결말 암시?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10.18 21:1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여름아 부탁해’에서는 윤선우가 이영은과 혼인 신고를 하고 반지를 내밀며 프로포즈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18일 방송된 KBS1 ‘여름아 부탁해-123회’에서는 상원(윤선우)는 아들 여름이(송민재)를 금희(이영은) 병원에 데리고 오고 혼인신고를 했다.

 

KBS1‘여름아 부탁해’방송캡처
KBS1‘여름아 부탁해’방송캡처

 

준호(김사권)는 금희(이영은)가 상원을 진심으로 좋아하는 것을 알게 되고 상원(윤선우)를 찾아가서 금희가 벽혈병에 걸렸다는 사실을 알렸다. 상원은 준호의 말을 듣고 병원으로 달려가서 자신에게 병을 말하지 않았던 것을 눈물을 흘리며 원망했고 자신을 못 잊는 금희와 눈물의 재회를 했다.

상원(윤선우)은 금희 손을 꼭 잡으며 “금희씨 없이 나랑 여름이가 행복하게 살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냐?”라고 말했고 금희는 여름이랑 상원씨를 위해서 “꼭 일어날게요”라고 약속했다. 상원은 금희의 부모님인 영심(김혜옥)과 재국(이한위)에게 서류를 가져오게 하고 혼인신고를 하게 됐다. 

상원(윤선우)은 금희(이영은)의 병실에 와서 혼인신고를 한 서류를 보여주고 “어머님, 아버님 두 분이 증인을 해 주셨다. 지금상태에서 내가 보호자가 서지 못하니 좀 서둘렀다”라고 하며 반지를 꺼냈다.

이에 금희는 감격을 하며 말을 잇지 못했고 상원은 “지금 이 순간부터 왕금희의 남편으로 당신과 함께 아프고 당신과 함께 이겨낼 것을 약속한다”라고 하며 반지를 내밀었고 감동한 금희는 눈물을 흘리면서 시청자들에게 행복한 결말, 해피 엔딩을 암시하며 감동을 주게 됐다. 

‘여름아 부탁해’는 미워도 미워할 수만은 없는 가족에 대한 이야기를 유쾌하고 따뜻하게 그린 가족 드라마로 왕금희역에 이영은, 주상원, 주상미, 한준호, 왕금주, 한석호가 주인공이다. 

또한 나영심 역에 김혜옥, 왕재국 역에 이한위, 주용진 역에 강석우, 허경애 역에 문희경, 변명자 역에 김예령, 주용순 역에 임채원, 박수철 역에 손종볌, 오대성 역에 김기리, 왕금동 역에 서벽준, 진수연 역에 배우희, 윤선경 역에 변주은, 정소라 역에 김가란, 이동욱 역에 김범진, 서여름 역 송민재가 연기를 했다. 

‘여름아 부탁해’는 몇부작인지 궁금한 가운데 124부작 예정으로 인물관계도는 다음과 같다.

 

KBS1‘여름아 부탁해’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캡처
KBS1‘여름아 부탁해’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캡처

 

KBS1 에서 방송된 일일드라마 ‘여름아 부탁해’는 월요일~금요일 밤 8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