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여름아 부탁해’ 윤선우, 김사권 찾아가서 “금희 씨 소중하게 지켜 달라”…이영은과 통화 하며 “행복하라” 눈물의 이별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10.16 21:1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여름아 부탁해’에서는 윤선우가 김사권을 찾아가서 이영은을 부탁하고 이영은에게 전화해서 눈물의 이별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16일 방송된 KBS1 ‘여름아 부탁해-121회’에서는  상원(윤선우)이 준호(김사권)을 찾아가서 금희(이영은)을 부탁했다.

 

KBS1‘여름아 부탁해’방송캡처
KBS1‘여름아 부탁해’방송캡처

 

금희(이영은)는 구급차를 타고 병원으로 향했고 상원(윤선우)은 공원에서 베를 흠뻑 밪으며 하염없이 기다리다가 금희의 집을 찾아갔지만 집에 아무도 없다는 것을 알게 됐다. 재국(이한위)은 금희를 입원 시키고 영심(김혜옥)에게 당장 항암치료를 시작하자라고 말했다.

의사는 영심과 재국에게 “지금 당장은 힘들 것 같다”라고 하며 골수나 수혈등의 문제를 얘기했고 영심은 “왜 지금 당장은 항암치료가 어럽다는 거냐”라고 하며 안타까워하며 금희의 병이 쉽지 않음을 암시했다. 

석호(김산호)가 금주(나혜미)와 통화한 것을 들은 준호(김사권)는 금희(이영은)가 쓰러졌고 병원에 입원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고 준호는 병원으로 달려가서 영심에게 금희를 자신이 돌보겠다고 나섰다.

상미(이채영)는 명자(김예령)가 금희의 병명인 백혈병이라는 사실을 듣게 됐고 금희가 입원한 병원으로 달려갔다. 금희(이영은)는 준호(김사권)에게 “내가 깨어나자 마자 가장 먼저 생각한 것이 뭔지 알아? 상원 씨 걱정. 비오는데 기다린 다는 상원 씨가 걱정되더라. 당신 내 마음에 들어 올 자리 없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준호(김사권)는 “그래도 상관없다. 내일 다시 오겠다”라고 말했고 준호는 금희의 병실을 나오다가 상미(이채영)와 마주쳤다. 상미는 준호에게 “나 때문에 금희 아픈 거냐라고 물었고 준호는 우리 때문이겠죠라고 답했다.

상미는 나 금희 질투했지만 금희 아프라고 한 것은 아니었다. 금희 상태가 어떠냐?”라고 물었고 준호는 “내가 금희 낫게 만들거다. 그러니 상미 씨가 나를 놔줘”라고 말했다. 이에 상미는 “내가 준호 씨 놔 준다고 금희가 준호 씨 받아줄까요? 금희 상원이 사랑해서 아픈 거 말하지 않은 거 같은데. 우리 둘 다 참 바보다”라고 말했다. 

상원은 아들 여름이와 통화하다가 금희에게 이상이 생겼음을 느끼게 됐다.  여름이와 영상 통화를 하던 상원은 여름에게 “왜 이렇게 기운이 없어?”라고 물었다. 이에 여름이는 상원에게 “엄마가 없어서요”라고 답했다.

또한 상원(윤선우)는 준호(김사권)을 찾아가서 “금희 씨 행복하게 할 수 있냐?”라고 말하며 준호는 상원에게 “이게 금희를 향하는 너 만의 방식이라고? 잘 생각했네. 네가 끝까지 버티면 어쩌나 생각했는데”라고 말했다. 이에 상원은 “부디 소중한 사람. 소중하게 지켜주세요”라고 하며 돌아섰다.

또 상원은 금희에게 전화를 걸어서 “나 때문에 여행 간거면 돌아와라. 헤어지길 원한다면 그 말 들어 주겠다. 헤어지자”라고 하며 전화를 끊고 눈물을 흘리면서 시청자들에게 안타까움을 줬따. 

‘여름아 부탁해’는 미워도 미워할 수만은 없는 가족에 대한 이야기를 유쾌하고 따뜻하게 그린 가족 드라마로 왕금희역에 이영은, 주상원, 주상미, 한준호, 왕금주, 한석호가 주인공이다. 

또한 나영심 역에 김혜옥, 왕재국 역에 이한위, 주용진 역에 강석우, 허경애 역에 문희경, 변명자 역에 김예령, 주용순 역에 임채원, 박수철 역에 손종볌, 오대성 역에 김기리, 왕금동 역에 서벽준, 진수연 역에 배우희, 윤선경 역에 변주은, 정소라 역에 김가란, 이동욱 역에 김범진, 서여름 역 송민재가 연기를 했다. 

‘여름아 부탁해’는 몇부작인지 궁금한 가운데 124부작 예정으로 인물관계도는 다음과 같다.

 

KBS1‘여름아 부탁해’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캡처
KBS1‘여름아 부탁해’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캡처

 

KBS1 에서 방송된 일일드라마 ‘여름아 부탁해’는 월요일~금요일 밤 8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