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노라조 조빈, 이혁과 불화설 “준비된 이별 아닌 예정된 이별”

  • 유혜지 기자
  • 승인 2019.10.17 00:5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그룹 노라조가 화제인 가운데 조빈이 전멤버 이혁과의 불화설을 언급한 사실이 재조명 받고 있다.

지난해 8월 21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그룹 노라조 신보 ‘사이다’ 컴백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조빈은 전멤버 이혁과의 불화설에 대해 입을 열었다. 그는 “이혁은 불화로 나간게 아니다. 처음 노라조를 하면서 ‘녹색지대같읕 록발라드 그룹‘으로 꾀어낸 뒤 노라조를 했다. 그러다보니 나도 미안함이 있었다. 그러면서 ‘언젠가 너의 갈 길을 가게 해줄게’라는 약속을 했다”고 말했다.

노라조(Norazo) 조빈 / 서울, 정송이 기자
노라조(Norazo) 조빈 / 서울, 정송이 기자

이어 조빈은 “그래서 지산 록 페스티벌에서 이혁의 본능이 드러났고, 내게 조심스럽게 말을 하더라. 그래서 흔쾌히 헤어졌다. 이혁이 우리 무대에 응원을 해주기도 했다. 여러분이 걱정하는 불화는 전혀 없었다”며 ”준비된 이별이 아니라 예정된 이별이었다. 불화라는 말은 개나 줘버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노라조는 한국의 남성 가수 그룹으로, 현재 멤버는 조빈(조현준)과 조원흠이다. 프로듀서는 dk이다. 

2005년 데뷔했으며 조빈과 이혁이 12년간 활동을 이어나가다가 2017년 2월 9일자로 멤버 이혁이 노라조를 탈퇴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