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카라 박규리, 고인 향한 마지막 메시지…“조금 더 모두에게 관대한 세상이 되었으면”

  • 송오정 기자
  • 승인 2019.10.16 14:2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가수 겸 배우 박규리가 故설리를 추모하며 SNS에 짧은 글을 게재했다.

지난 14일 박규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예쁘고 밝았던 아이. 어떤 말로도 심정을 담기 힘든”이라며 고인을 추억했다.

이어 “ 조금 더 모두에게 관대한 세상이되었으면”이라고 말하며 악플러와 각박한 세상에 대한 메시지를 남겼다.

박규리 인스타그램
박규리 인스타그램

이에 누리꾼은 “괜찮아요?” “보고싶어요 언니...”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설리 양 좋은 곳에 가셨기를”이라며 함께 고인을 추모했다.

지난 14일 故설리가 세상을 떠나며, 박규리를 비롯한 많은 연예인과 대중의 추모가 이어지고 있다.

고인을 죽음으로 내몬 악플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지며 악플 관련 처벌 강화에 대한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또한 한국연예매니지먼트협회는 사이버 테러, 언어폭력 악플러에게 초강경대응할 것임을 선언하며 악플과의 전쟁을 선포했다.

이에 ‘온라인 댓글 실명제 도입’ 여론이 고개를 들고 있는 상황임에도 계속되는 악플과 조롱에 대한민국의 선진 시민 의식의 필요성이 더욱 대두되고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