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인기가요' 트와이스 1위 차지..장우혁-백지영-첸 '가을 녹이는 보이스' 대거 컴백

  • 조상은 기자
  • 승인 2019.10.06 17:2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상은 기자] 걸그룹 트와이스가 이변없이 1위를 차지했다. 완벽했던 무대에 감동적인 소감까지 더해져 팬들의 마음을 제대로 울리기도 했다. 오늘 6일 방송에서는 가을에 마음을 울리는 보이스들이 대거 컴백하기도 해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만들기도 했다. 

6일 방송된 SBS '인기가요'에선 악뮤 '어떻게 이별까지 사랑하겠어, 널 사랑하는 거지', 트와이스 'Feel Special', 볼빨간사춘기 '워커홀릭'이 1위 후보에 올라 맞대결을 벌인 가운데 트와이스 1위 트로피를 차지하는 영광을 가졌다.

이날 트와이스는 1위 소감으로 "'인기가요'에게 감사드린다. JYP 식구들과 원스도 고맙다"며 연신 고마운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이어 "미나도 고맙다"고 1위 소감을 덧붙이기도 했다. 트와이스는 지난달 23일 미니 8집 'Feel Special'과 동명의 타이틀곡을 발표한 바. 신곡 'Feel Special'은 JYP엔터테인먼트 수장 박진영이 작사, 작곡을 맡아 '따뜻한 말 한마디가 전하는 위로'를 트렌디한 멜로디를 담았다. 이로써 트와이스는 이날 트로피를 추가하며 음악방송 4관왕을 기록했다. 앞서 '쇼! 챔피언' '엠카운트다운' '뮤직뱅크'에서 1위에 오르기도 해 큰 이변 없이 하반기에도 트로피를 가져갈 수 있게 됐다. 

SBS '인기가요' 캡처
SBS '인기가요' 캡처

이날의 '인기가요' 포문을 연 무대는 K타이거즈 제로의 'Side Kick'이었다. 이어진 ANS는 'Boom Boom'으로 에너지 가득한 무대를 꾸몄고, 곧바로 강시원은 '열A-야'로 섹시한 매력을 발산했다. 이어 퍼플백은 'Dream Line', 써드아이는 'OOMM'으로 시크한 매력을 선사하기도 했다. 곧바로 가을 감성을 촉촉하게 적셔줄 정세운의 무대도 준비됐다. 이어 정세운은 "촉촉함에는 자신감 있다"고 신곡 '비가 온대 그날처럼'을 한소절 불러 기대감을 모았다. 본 무대에서 정세운은 감미로운 무대를 이끌었다.

이날의 1위 후보였던 악뮤는 '어떻게 이별까지 사랑하겠어, 널 사랑하는 거지'로 차세대 감성 발라더 다운 매력을 선보였다. 악동뮤지션의 이찬혁의 전역과 동시에 활동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이 노래는 다양한 음원 차트에서 1위를 차지할 정도로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또한 트와이스는 'Feel Special(필 스페셜)'로 화려함의 끝판왕을 선보였고, 세븐틴은 '독:Fear'로 파워풀한 군무를 보여줬다. 첸은 솔로곡 '우리 어떻게 할까요'로 남다른 보이스로 마음을 울렸다.

또한 킹과 퀸의 복귀는 화려했다. 발라드 대표주자 백지영은 '우리가'로 명불허전 퀸임을 제대로 입증했다. 이번 노래 역시 가사 하나하나가 심금을 울렸고, 그의 애절하고 감성적인 목소리가 더해져 가을 '인기가요' 무대를 확실하게 꽉꽉 채웠다. 댄싱 머신의 원조 장우혁은 'WEEKAND'로 H.O.T. 활동 시절보다 한층 진보된 댄스 실력을 공개하기도 했다. 앞선 H.O.T 콘서트가 있었기에 그의 컴백 무대에 대한 기대감이 높았다. 이에 장우혁은 파워풀한 칼군무를 선보이며 킹의 자리를 지켜냈다. 

MC인 세븐틴 민규와 배우 신은수는 이날 방송을 끝으로 '인기가요' MC에서 하차 소식을 알려 안타까움을 안겼다. 이어 MC민규는 "1년 7개월 동안 ‘인기가요’와 함께 해서 좋았다. 앞으로 세븐틴으로 좋은 모습 많이 보여드리겠다"고 전했고, 신은수는 "8개월 동안 즐거운 경험이었다"며 마지막 인사를 남기며 안녕을 고했다. 

한편 이날 '인기가요'에는 강시원, 백지영, 세러데이, 세븐틴, 써드아이, 악뮤, ANS, 원어스, 장우혁, 정세운, 첸, K타이거즈 제로, 트와이스, 퍼플백이 출연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