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홍콩 '복면금지법' 시행, 시위대 은행 폭파 등 과격한 저항…송환법 철회에도 시위하는 이유는?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10.06 05:2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홍콩정부가 '복면금지법'을 시행하며 시위대를 자극했다.

6일 뉴시스 보도에 따르면 외신매체들은 홍콩의 복면금지법 저항 시위가 과격한 결과를 일으키고 있다고 전했다.

복면착용 금지법에 대해 키리람 행정장관은 “법이 폭도들을 제지할 것이라 믿는다”고 시행 이유를 밝히기도 했다. 해당 법을 어길 경우 1년 징역이나 우리돈 약 380만원의 벌금을 납부해야한다.아프거나 종교적인 이유로 마스크를 쓸 경우 경찰이 요구할 시 따라야한다. 

52년만에 발동된 긴급법은 행정장관의 직권으로 체포 및 구금이 가능해 법률 체계를 무너뜨릴 수 있다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경찰조차 “갈등만 불러올 것”이라며 회의적인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관련 시민들은 “마스크를 쓰는 것은 자유”라며 “법은 시위를 늦추거나 멈추게 하지 못한다”고 분노를 드러내기도 했다. 현재 중국 광둥성 선전과 인접한 북부 셩수이 지역 인근의 시위대는 중국계나 친중국 기업으로 분류되는 상점에 불을 지르고 있다. 또한 은행에 침입해 현급지급기를 폭파시키는 사건도 발생했다. 이같은 모습에는 평화시위로는 더이상 정부를 움직일 수 없다는 시위대의 판단이 들어간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젊은이들로 구성된 시위대는 “폭력은 갈등 종결을 위한 수단이 될 수도 있다”는 입장을 취하고 있다. 하지만 이같은 과격함에 경찰이 총을 빼들며 유혈 충돌이 일어날 수 있다는 걱정도 이어지고 있다.

실제로 지난 4일 한 소년이 경찰에 쏜 총에 맞아 부상을 입는 사건이 발생하기도 했다. 이에 경찰 측은 “시위에 가담하고 경찰을 폭행한 혐의로 체포됐다”며 “어떤 경위로 맞았는지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한편 홍콩시위대는 현재 총 5가지의 요구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송환법 철폐, 캐리람 행정장관 퇴임, 직선제, 시위대 폭도 규정 철폐 및 강경진압 조사 등이다. 

지난 2014년 홍콩 시민들은 ‘우산 시위’를 통해 직선제를 요구했지만 실패했다. 그 후 지난 3월 홍콩 시민들이 ‘범죄인 인도법(송환법)’에 반대하며 100만 여명이 넘는 시민들이 참여하는 대규모 시위가 확산됐다. 시위가 확산되며 캐리 람 행정장관은 해당 법안의 잠정 중단 방침을 밝혔지만 시민들은 현재 법안 완전 철폐 및 행정장관 사퇴를 요구하고 있다.

결국 지난 9월 행정장관은 송환법 완전 철폐를 공식 선언하며 시선을 모았다. 홍콩당국은 타 요구에 대해서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는 시위대 측이 요구한 사안 중 하나에 불과해 시위는 계속될 전망이다. 

송환법은 지난해 2월 대만에서 발생한 홍콩인 살인사건을 계기로 추진된 법안이다. 한 홍콩남성이 대만에 함께 여행간 여자친구를 살해하고 돌아왔던 것. 현재 홍콩법은 타국에서 발생한 살인죄를 처벌할 수 없도록 되어 있다. 

하지만 시민들은 송환법이 홍콩의 반중 인사나 인권운동가를 중국 본토로 송환하는데 악용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해 반발하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