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부트] 홍콩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 국경절 맞아 더욱 격렬해져…경찰 실탄 사격에 시위대 총상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10.01 19:2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1일 신중국 건국 70주년 국경절을 맞아 베이징서 사상 최대 열병식이 열리는 등 축제 분위기가 이어진 가운데,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가 이어지고 있는 홍콩서는 국경절 애도 시위가 벌어졌다.

시위대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초상화를 불태우기도 하는 등 반(反)중국 정서를 드러냈으며, 시위에 참여한 시위대 중 한 명은 경찰이 쏜 실탄에 맞았다는 사진과 동영상이 유포되는 등 혼란이 이어지고 있다.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홍콩 완차이 컨벤션센터 앞 골든 보히니아 광장서는 중국 국기인 오성홍기 게양식이 거행됐다. 본래 홍콩 정부 관료와 저명인사들은 광장서 게양식을 지켜보지만, 올해는 시위를 우려해 실내서 지켜본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이날 베이징으로 향한 캐리 람 행정장관을 대신해 기념사를 한 매튜 청 홍콩 정무부총리는 “급진적인 시위대가 불법 집회와 파괴로 법과 질서를 심각하게 파괴했다”고 맹비난한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 시각 야당인 사회민주연선이 주도한 시위의 참가자 수십명은 광장으로 행진하다 친중파 시위대와 충돌하기도 했다고. ㅠ경찰의 불허에도 불구하고 수만 명의 홍콩 시민들이 시위대에 동참했고, 도심은 물론이고 여러 지역서 경찰과 충돌했다.

최루탄과 물대포, 후추 스프레이 등을 쏘며 시위 진압에 나선 경찰은 시위대의 화염병과 벽돌 등의 저항이 직면했다.

그러던 중 카오룽 지역서는 경찰차가 시위대에게 공격받자 경찰 한 명이 실탄 경고사격을 하는 등 이날 오후 총 5발의 경고사격이 있었다.

이 중 췬완 지역서 시위대 한 명이 실탄에 가슴을 맞았다는 사진과 동영상이 유포됐으나, 진위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다.

경찰 역시 시위대가 부식성 액체를 사용해 경찰들이 다쳤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진압복 사진과 화상을 입은 경찰관의 모습을 SNS에 공개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시진핑 주석은 지난 30일 기존 일국양제 기한이 끝나는 2047년 7월 1일부로 홍콩을 완전 병탄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