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BIFF] ‘초미의 관심사’ 남연우-치타, 실제 커플이 만든 영화 어떨까…‘조민수 열연까지’ (종합)

  • 이은혜 기자
  • 승인 2019.10.05 18:2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2019 부산국제영화제(BIFF)에서 상영되는 영화 ‘초미의 관심사’가 정식 개봉을 앞두고 소개됐다.

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 전당 야외극장 야외극장에서 진행된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초미의 관심사’ 야외무대 인사 행사에 남연우 감독과 배우 김은영(치타), 크리스 브라운이 참석했다.

이날 ‘초미의 관심사’ 야외 무대 인사에 참여한 치타는 “어제 첫 상영을 했는데, 상영관에 몰래 가서 영화를 봤다. 마지막에는 결국 펑펑 울었다. 너무 감격스러웠고, 새로웠다”라며 “뭔가 도전한다는 것이 좋은 일이 아닌가”라며 영화 첫 상영 소감을 전했다.

치타 / 톱스타뉴스 HD영상 캡처
치타 / 톱스타뉴스 HD영상 캡처

남연우는 "김은영(치타) 배우가 원래는 노래를 꿈꾸다 큰 사고나 나서 호흡기를 끼고 있었고, 기적적으로 살아난 후에 다시 노래를 하고 싶어했지만, 하지 못하게 됐다. 그래서 랩을 시작했고, 그걸로 유명해졌는 이야기를 노래로 썼다“며 곡의 뮤직비디오가 지금의 영화로 재탄생했음을 알렸다.

‘초미의 관심사’ 야외 무대 인사 진행 도중 치타는 직접 영화에 나오는 노래를 부르기도 했다. 극중 재즈 가수로 나오는 치타는 즉석에서 감미로운 목소리를 자랑하며 큰 호응을 얻었다.

또한 치타는 ‘순덕’이라는 캐릭터 이름이 담고 있는 의미에 대한 자신만의 풀이를 내 놓기도 했다. 그는 ”저희 영화가 편견에 대해 직접적으로 이야기하는 것은 아니지만, 그런 장치들이 있고, 생소하면서 낯선 것들이 계속 등장한다“며 ”이름이 순덕이라 이상하게 생각하는 것도 일종의 편견일 수 있다“고 말했다.

남연우-치타 / 톱스타뉴스 HD영상 캡처
남연우-치타 / 톱스타뉴스 HD영상 캡처

영화 ‘초미의 관심사’는 이태원을 배경으로 한다. ”이태원에 2년 반 동안 살고 있는데 매일 새롭다고 생각한다“며 자소 설정 이유를 설명한 남연우는 함께 무대에 오르지 못한 또 다른 주연 배우 조민수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조민수 선배님이 강한 느낌으로 시작한다. 영화가 끝날 때면 완전히 다른 느낌을 보여주면서 캐릭터를 더욱 강렬하게 만든다“며 시작을 더욱 강렬하게 하길 원했다고 밝혔다.

치타 역시 ”사실 (조민수) 언니는 저에게 엄청 큰 사람이고, 선배님이다. 그런데 저에게 편안하게 조언도 많이 해주셔서 촬영을 잘할 수 있었다“며 ”‘이렇게 하는 건 어떨까요?’라고 물으면 ‘너 하고 싶은 대로 해’라고 하셨다. 나에게는 그게 제일 좋은 디렉션이라고 생각한다“며 조민수를 향한 애정을 표현했다.

현재 공개 열애 중인 치타와 남연우의 다정한 모습도 확인할 수 있었다.

이번 영화를 찍으며 새롭게 보게 된 점이 있냐는 질문에 치타는 "저는 '감독님'으로 남연우 씨를 보는 것이 너무 새로웠다. 저는 항상 그냥 '남연우', 혹은 저의 남자친구로만 봤는데, 작품을 하면서는 감독의 분위기나 예민함을 발견했다"며 "가까이 못 가겠더라. 한 발치 멀리에서 보니까, '저렇게 멋있었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하며 훈훈함을 더했다.

남연우-치타 / 톱스타뉴스 HD영상 캡처
남연우-치타 / 톱스타뉴스 HD영상 캡처

‘초미의 관심사’를 통해 스크린 연기에 도전하게 된 치타는 ”저는 정말 정신이 없었다“며 ”찍는 내내 이게 맞나 싶었는데, 끝나고 영화를 보니 ‘못 하는 건 아니구나’라고 생각했다“며 웃음을 더했다. 동시에 그는 ”순덕이가 원래의 저, 은영이와 닮아서 다행이다. 어머니가 대본 보고 ‘너보다 착하다’라고 했다“며 자신의 캐릭터 순덕이를 자랑하기도 했다.

영화 '초미의 관심사'는 이태원에서 인기 가수로 활동하고 있는 순덕 앞에 인연을 끊고 살던 엄마가 찾아온 이후 사라진 둘째 유리의 비밀을 알게 되는 모녀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남연우가 메가폰을 잡고 치타와 조민수가 호흡을 맞춘 영화 ‘초미의 관심사’는 2020년 개봉을 복표로 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