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부트] '아이돌학교' 이해인 父 조작논란 '울분', CJ 측 "최선다했지만…안타깝게 생각"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10.04 18:2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Mnet '아이돌학교' 출신 연습생이자 가수인 이해인의 아버지가 프로그램 조작 논란과 관련하여 제작사 CJ  ENM에 대한 불만을 폭로한 가운데 CJ 측이 입장을 밝혔다.

지난 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우리 딸 때문에 마음이 아프다"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린 이해인 아버지는 "저는 오디션 프로 조작논란으로 요즘 말많은 아이의 아빠입니다"라고 소개했다.

그는 "딸이 오디션 프로그램 중간에 5개월 가까이 합숙하면서 전속 계약서를 쓰고 왔다고 하더라. 아무리 성인이지만 어릴 때부터 연습생만 하고 사회경험도 없는 어린 딸과 부모 동의도 없이 하는 게 정상적이지도 않았고 데뷔 멤버가 정해지지도 않았는데 계약서를 주는 것이 이상하다고 말했지만 계약을 하지 않으면 그 오디션에서 떨어뜨릴 것 같은 불이익을 당연히 당하지 않겠냐는 딸의 말을 듣고 참았다"고 전했다.

이해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해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어 투표 방송 다음날 "딸은 오디션에서 떨어지고 난 뒤 조작이니 뭐니 해서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1-2위를 할 만큼 문제가 되는 것 같고 논란도 많아 아빠라도 팬들이랑 같이 조사해보고 잘못됐으면 그 회사와 계약도 해지하고 바로잡아야 되지 않겠느냐고 했더니 그 회사에서 늦어도 내년 10월까지 떨어진 애들이랑 몇 달 이내에 데뷔시켜준다고 약속을 했다더라"며 "그리고도 약속한 10월이 됐는데 회사에서 부모한테 말 한마디 없이 약속한 기간이 지났는데도 불구하고 전속계약한 아이를 연습생처럼 회사에 방치하고 심지어는 연락도 안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딸은 올해 여름이 되서야 회사를 나왔다며 "이번에 다른 오디션프로 조작 문제 때문에 제 딸 팬들이 변호사를 사서 출연했던 프로도 고발해 조사도 하고 있다 하는데 만약에 조작한 게 증거로 드러나면 두 번이나 어린 딸을 희롱한 거고 도저히 사람으로서는 할 수 없는 비인간적인 행동인 것 같아 너무 억울해서 글을 올린다"며 답답함을 호소했다.

이와 관련해 4일 동아일보에 따르면 CJ ENM 측은  “프로그램에 출연 중이던 연습생들 중에서 데뷔 가능성이 있는 연습생들에게 전속계약을 하자고 요청했고 이를 이 씨가 받아들였다”며 “이 씨가 최종 멤버에서 탈락한 뒤에도 데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했지만 잘 되지 못한 것은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CJ ENM 측은 또 “이 씨가 데뷔가 잘 되지 않는다는 등의 이유로 (기획사를) 나가겠다는 의사를 밝혀 몇 달간의 의사 결정 과정을 거친 뒤 계약을 해지했다”고 밝혔다.

앞서 ‘아이돌학교’ 진상규명위원회는 지난달 6일 서울중앙지방경찰청에 ‘아이돌학교’ 제작진을 고소 및 고발했다.

법률사무소는 지난 2017년 '아이돌학교' 최종회 방영 당일 시청자들이 자발적으로 진행한 투표인증 이벤트에서 한 연습생의 유료 문자투표 득표수는 약 5천표에 달했으나 방송에서 공개된 득표수는 2천600표에 불과하다는 점을 예로 들며 실제 득표수가 방송 득표수와 불일치한다는 의혹을 제기했고 경찰은 지난달 21일 제작진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