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KBS 아나운서 출신 최송현 근황, “짝꿍(남자친구)이 찍어준 서울숲”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10.04 14:2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KBS 아나운서 출신이자 배우 최송현이 남자친구와 함께한 달달한 근황을 공개했다.

3일 최송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무더운 여름 제작진과 고생해서 촬영한 와일드맵 드디어 첫방이에오 10월 3일 목요일 밤 10시 #KBS1TV 오늘부터 매주 목요일 4주 동안 방송 예정이에요~ 본방 같이봐주세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사진은 최근에 짝꿍이 찍어준 #서울숲"이라고 덧붙였다.

공개된 사진 속 최송현은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특히 화보 같은 일상 모습으로 팬들의 이목을 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본방사수 중인데.. 다이빙은 언제 하시나옹?", "와일드맵시청중인데눈이즐거워", "귀엽고도 이쁘당"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최송현 인스타그램
최송현 인스타그램
최송현 인스타그램
최송현 인스타그램

최송현은 2006년 KBS 아나운서로 입사해 2008년 퇴사했다. 그는 배우로 전향했다.

최송현은 방송에서 화려한 무대를 선보인 이후 배우로 전향한 삶에 대해 털어놨다. 그는 배우가 된 이유에 대해 “배우는 내가 살아있음을 느끼게 해주는 행복한 직업”이라며 속내를 드러냈다.

최송현은 연세대학교 신문방송 학사, KBS 아나운서로 입사 이후 프리선언과 함께 배우로 전향했다. 최송현은 1982년생으로 올해 나이 38세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