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지코, 논란 딛고 다시 차트 점령하나…벌써부터 열띤 관심 

  • 임라라 기자
  • 승인 2019.09.30 18:5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지코가 논란을 딛고 다시 한번 대중들에게 인정받을 수 있을까.

30일 지코가 디지털 싱글 ‘소울메이트’ 이후 1년 2개월 만에 첫 정규 앨범을 발매했다.

이날 오후 6시 지코의 첫 정규 앨범의 음원과 뮤직비디오가 공개되자마자 포털 사이트 네이버의 10대 및 20대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에 지코의 이름이 등장했다.

과거 지코는 한 방송에서 정준영의 핸드폰을 황금폰이라 언급해 화제를 모았다. 당시 그는 정준영의 핸드폰에 대해 “황금폰은 정식으로 사용하는 폰이 아니고 카카오톡만 하는 폰이 있다”라며 남다른 정준영의 인맥을 칭찬했다.

지코 / 톱스타뉴스HD포토뱅크
지코 / 톱스타뉴스HD포토뱅크

하지만 이후 정준영이 카카오톡을 통해 불법 동영상 촬영 및 유포 혐의로 경찰의 조사를 받게 되자 지코가 언급한 ‘황금폰’에 대한 루머가 생긴 것. 이에 대해 지코는 “이번 불미스러운 사건과는 일절 관련이 없다”라며 “해당 휴대전화 기기를 통해 제가 본 건 지인들의 연락처 목록이 전부”라고 단호히 부정했다. 

논란 이후 처음 발매하는 지코의 정규 앨범 ‘THINKING' Part.1’은 지코가 그 동안 느끼고 경험한 것, 자신을 마주한 솔직한 이야기를 토대로 제작한 앨범이자 데뷔 8년 만의 첫 정규이다. 

현재 지코는 멜론 차트에서 인기 검색어 1위를 차지했다. 악동뮤지션, 볼빨간 사춘기, 트와이스 등 쟁쟁한 음원 강자들이 줄을 잇는 가운데 지코가 또 한번 음원 강자로서 위상을 보여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 상태다. 

Tag
#지코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