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영화 ‘82년생 김지영’ 김도영 감독, “정유미는 김지영 그 자체…공유, 캐릭터 역할 완벽히 인지”

  • 이은혜 기자
  • 승인 2019.09.30 12: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영화 '82년생 김지영'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김도영 감독이 배우 정유미와 공유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으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30일 오전 서울시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진행된 영화 '82년생 김지영' 제작보고회에서 김도영 감독은 "정유미 배우는 상상을 뛰어 넘었다"라며 배우들에 대해 언급했다.

이날 '82년생 김지영' 김도영 감독은 "정유미 배우는 정말 김지영 캐릭터 그 자체로 존재해줬다"라며 "현장에서 자신의 상처가 드러나는 순간을 집중력 있게 연기해줬다. 김지영이 나오는 장면은 모두 애착이 간다"고 밝혔다.

김도영 감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도영 감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어 김 감독은 "공유 배우의 정대현 인물은 배려심이 있다고 믿는 소심함을 가진 남자다. 눈치 없고 빈 구석도 있지만, 아내의 상처를 알고 걱정하고 염려하는 보통의 평범한 인물"이라고 입을 열었다.

또한 김도영 감독은 "공유 배우가 정말 많은 노력을 해주셨다. 저는 배우님이 배경을 잘 이해했고, 각 장면에서 자신의 역할과 기능을 잘 인지하고 있었다고 생각한다"며 공유를 향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영화 '82년생 김지영'은 지난 2016년 출간된 조남주 작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작품이다. '82년생 김지영'은 서른 네살 김지영이 어느 날 갑자기 이상 증세를 보이기 시작하고, 남편은 정신 상담을 제안한다. 소설 속 이야기는 담당 의사가 김지영 씨의 인생을 재구성해 기록한 리포트 형식으로 이뤄져 있다.

누적 판매 100만부를 돌파하는 등 많은 사랑을 받았던 소설 '82년생 김지영'이 영화로 재탄생했다. 10월 개봉을 앞둔 영화 '82년생 김지영'은 김도영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고, 배우 정유미와 공유가 출연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