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아내의 맛’ 유담이 100일 파티 위한 가래떡 “직접 뽑는거 보니 신기하다”(1)

  • 서경 기자
  • 승인 2019.09.24 22:1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경 기자]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장영란, 문정원이 이하정이 아들 시욱과 준비한 ‘유담 100일 파티’를 준비하는 모습이 드러났다..

24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유담이 백일 기념으로 가래떡을 갓 뽑아낸 가래떡을 받으러 가기 위해 가래떡집에 방문했다.

아이들은 가래떡을 만드는 모습을 구경하며 놀라워했다. 장영란은 “직접 가래떡을 뽑는 걸 보니 신기했다”고 말했다. 찰진 쌀가루가 퍼져가는 모습을 보며 아이들은 즐거워했다.

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캡처
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캡처

장영란은 “가래떡”을 해봤냐며 너무 신기하다고 했다. 용맹은 “가래떡을 만들어봤다”고 말하자 MC들은 “못하는게 뭐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줄줄이 나오는 가래떡을 보며 아이들은 군침을 흘렸다. 갓 나온 가래떡을 보며 패널들은 조청을 찍어먹거나 김에 싸서 먹으면 맛있다고 말하며 입맛을 다셨다.

이어 바로 나온 떡을 시식한 아이들은 작은 입으로 쫄깃한 가래떡을 베어 먹으며 즐거워했다. 아이들은 너무 맛있다며 방방 뛰어다니기까지 했다. 

유담이 집에 도착한 준우는 화장실으로 들어가 손을 씻으며 유담이를 만날 준비를 했다. 정준호를 똑닮은 유담이를 보며 모두 귀여움에 함박웃음을 지었다.

준우는 아이를 보며 너무 귀여워하며 유담이에게서 눈을 떼지 못했다. 함께 보던 장영란도 돌고래 소리를 내며 유담이를 구경했다.

열심히 씻은 손으로 유담이 발을 살짝 만지며 신기해하던 준우는 쿠키 직접 만들기를 시작했다. 

모두들 수제 쿠키 만들기에 돌입했고, 준우는 여자호랑이를 만들겠다며 반죽을 만져댔다. 시욱이는 총알 모양을 만들며 쿠키 만들기에 집중했다. 준우는 특히 하트 모양을 만들며 엄마한테 주겠다고 말해 미소를 짓게 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