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날녹여주오’ 지창욱, “군 제대 후 복귀작이라 더 긴장…신선하고 재미있는 대본에 끌려”

  • 이은혜 기자
  • 승인 2019.09.20 15:0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날 녹여주오'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지창욱이 군 제대 후 드라마로 복귀를 앞둔 소감과 캐릭터 표현에 대해 이야기를 전했다.

20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셀레나홀에서 진행된 tvN '날 녹여주오' 제작발표회에서 지창욱은 "대본 받고 읽어봤을 때 신선하고 재미있다는 느낌을 받았다"라며 작품 출연 이유를 밝혔다.

이날 지창욱은 "사실 현장에서 저는 선배들에게 항상 반말하면서 촬영 중이다"라며 "극중 임원희 선배님, 김원해 선배님, 전수경 선배님 모두 제 동생으로 나온다. 그러다보니 정말 재미있다. 현실에서는 하지 못하는 것들을 할 수 있으니까"라며 현장에 웃음을 더했다.

지창욱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지창욱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날 녹여주오' 지창욱은 "사실 군 제대 후 복귀작이니만큼 굉장히 긴장된다. 아까 하이라이트 영상을 보면서도 긴장했다"며 설렘과 긴장을 감추지 못했다.

이외에도 지창욱은 "저도 2년 동안 캐릭터와 마찬가지로 군대에 냉동돼 있었다. 크게 변한 것은 없지만 나이가 2살 더 많아졌으니 조금 더 성장했으면 하는 바람"이라는 군 제대 소감을 남기기도 했다.

'날 녹여주오'는 냉동인간 프로젝트에 참여한 남녀가 20년 뒤 세상에 깨어나게 된 이후 냉동인간 실험의 부작용을 알게 된다는 설정으로 이야기가 진행된다. 지창욱은 마동찬 역을, 원진아는 고미란 역을 연기한다.

tvN 새 토일드라마 '날 녹여주오'에는 지창욱, 원진아, 윤세아, 임원희 등의 배우들이 출연한다. '날 녹여주오'는 오는 28일 오후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