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최고의 한방’ 김수미, 탁재훈-이상민-장동민과 장학금 쾌척할 학생 찾아가 ‘진상 손님 몰래 카메라’ 눈물+웃음 묘한 상황(1)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9.17 23:3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최고의 한방’에서는 김수미와 탁재훈, 이상민, 장동민이 장학금을 주려는 학생에게 몰래카메라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17일 MBN 에서 방송된 ‘살벌한 인생수업- 최고의 한방-10회’ 에서는 김수미, 탁재훈, 이상민, 장동민이 학자금 대출에 허덕이는 대학생을 직접 만나 장학금을 쾌척하게 됐다.

 

MBN‘최고의 한방’방송캡처
MBN‘최고의 한방’방송캡처

 

그 동안 김수미와 세 아들은 음원녹음과 고민 상담소 운영, 이탈리안 레스토랑 알바 등으로 꾸준히 수익금을 모으면 대학생 장학금 기부 프로젝트가 드디어 첫 성과를 보였다. 수미네 가족이 첫 번째로 만난 주인공은 어려은 가정 환경으로 인해 고된 아르바이트를 이어온 서강대학교 신문방송학과 이나금 학생을 만나게 됐다.

이나금 학생은 과거 일주일 동안 3가지 아르바이트를 동시에 했는데 지금은 학업과 커피숍 알바, 교내 근로를 병행하고 있다고 했다. 김수미는 이나금 학생을 만나기 위해서 커피숍을 찾았는데 진상 손님을 해 줄 조력자와 함께 몰래카메라를 하게 됐다.

진상 손님은 이나금 학생에게 커피를 주문하고 다른 것을 줬다고 우기고 사과를 제대로 하지 않는다고 화를 냈다. 이때 김수미와 이상민, 탁재훈, 장동민이 나타나서 이를 말리게 되는 내용으로 미리 연습을 해뒀다. 하지만 실전에서 진상 손님을 맞이하는 이나금 학생과의 돌발 상황 때문에 모두 당황한 모습을 보였고 학생 또한 눈물을 흘리게 됐다. 

또한 김수미는 이나금 학생에게 장학금을 건네며 “내가 과거 서강대 합격했었는데, 등록금 26만원이 없어서 대학교에 못갔다”라고 밝히며 모두에게 놀라움을 줬다. 

‘살벌한 인생수업-최고의 한방’ 형편이 어려운 대학생을 위한 장학금 기부 프로젝트의 본격적인 계획과 최종 목포로 삼고 다양한 버킷 리스트를 하는 프로그램이다. 

MBN 예능프로그램 ‘살벌한 인생수업-최고의 한방’은 매주 화요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