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아프리카 돼지열병, “사람에 전염되지 않아, 소비 감소는 농가 이중고”…‘김현정의 뉴스쇼’ 선우선영 교수 인터뷰

  • 장필구 기자
  • 승인 2019.09.17 09:1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발생해 우려가 일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16일 경기도 파주시의 한 양돈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했다고 이날(17일) 발표했다.

KBS2 ‘KBS 뉴스’ 방송 캡처
KBS2 ‘KBS 뉴스’ 방송 캡처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은 폐사율 최대 100%에 이르는 치명적인 돼지 전염병이다. 해당 양돈농장 관리인은 지난 16일 오후 6시께 숨져 있는 모돈 5두를 발견해 농식품부에 신고했다. 폐사 돼지는 고열 증상을 보였다고 한다.

2천450두의 돼지를 사육하고 있는 신고 농장 3㎞ 이내에 다른 양돈 농장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농식품부는 이 양돈농장에서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 경로 가운데 하나로 알려진 잔반 급여는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한, 농장주는 최근 3개월간 농장 관계자들이 외국을 방문한 적이 없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CBS 표준FM 아침뉴스 프로그램 ‘김현정의 뉴스쇼’는 해당 소식을 속보로 전하고, 건국대학교 수의학과 선우선영 교수를 연결해 전문가 의견을 구했다. 선우선영 교수는 “지금 전파 경로 같은 경우는 파악 중으로 알고 있다. 왜냐하면 농장으로 전파될 수 있는 경로가 다양하기 때문에 지금 역학 조사 중인 걸로 저도 알고 있는 상황다. 이 조사가 좀 완벽하게 되려면 좀 시간이 걸리지 않을까, 예상한다”고 말했다.

선우선영 건국대 교수는 “농장으로 들어가는 어떠한 물건이든 그 물건이 만약에 오염이 돼 있거나 아니면 농장에 접하게 되는 어떠한 동물이, 야생 동물도 될 수 있는 거다. 이런 것들이 들어오게 되는 경우가 있다고 하면 모든 것이 다 전파원이 될 수가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 “지금 중국이나 베트남 같은 경우에는 상당히 심각하게 퍼져 있는 상황이다. 일단 돼지한테 접촉이 돼서 감염이 되면 치사율이 80에서 높게는 100%까지 나오는 그런 질병이다. 그래서 돼지한테는 굉장히 치명적인 질병이라고 보통 얘기를 많이 하는 것이고, 일단 지금 현재 백신이 없기 때문에,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이 현재 없다. 그래서 이 질병이 더 문제라고 얘기하는 것”이라고 경고했다.

아울러 “(전파) 속도는 우리가 실제 알고 있는 구제역이라고 하는 질병보다는 느리다. (그나마) 다행스럽게도 느리다. 바이러스가 직접적으로 돼지하고 접촉이 돼야만 돼지가 감염이 일어난다”며 공기 전염은 아니라고 밝혔다.

인터뷰 마지막으로 선우 교수는 “(아프리카 돼지열병은) 사람한테는 가지(전염되지) 않는다. 그렇기 때문에 좀 막연하게 두려움을 갖거나 이런 부분은 없었으면 좋겠다. 오히려 그런 것들 때문에 소비가 감소되거나 하게 되면 더 양돈 농가가 이중으로 고통을 받을 수가 있다”고 우려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