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태양의 계절’ 이덕희, 최정우가 장한용 사후의 상속만 신경 쓰자 분노…최승훈은 가출 후 친부 오창석 찾아와서 “아저씨가 제 친아빠에요?”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9.09 20:3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태양의 계절’ 에서는 오창석의 친 아들 최승훈이 가출 후에 오창석을 찾아오는 모습이 그려졌다. 

9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68회’에서 지민(최승훈)이 가출 후에 가방을 도둑맞고 친부 태양(오창석)을 찾아오게 됐다. 

 

KBS2 ‘태양의 계절’ 방송캡처
KBS2 ‘태양의 계절’ 방송캡처

 

지은(김주리)은 지욱(백재준)과 함께 남편 민재(지찬)의 잘못을 사과하러 정희(이덕희)를 찾았고 마당에서 기다리던 지욱(백재준)은 지민(최승훈)이 가출한 모습을 목격하고 엄마 지은과 이모 할머니 정희(이덕희)에게 “지민이 형아 떠났어요. 형아가 집을 떠난다고 하고 나갔다”라고 하며 가출 소식을 전했다.

놀란 정희(이덕희)와 지은은 지민의 방에서 '그 동안 키워주셔서 고맙다'라고 적힌 편지 한장을 발견하며 친손자 지민이 귀국하자마자 사실을 말해줄 틈도 없이 가출해버리자 애가 타게 됐다.

또한 태양(오창석)과 시월(윤소이)은 아들 지민이 가출했다는 연락을 받고 충격을 받았고 광일은 “오태양이 자식 가만 있지 않을 텐데”라고 하며 후환을 두려워했다. 태양은 기준(이수용)에게 “서울 시내 탐정이란 탐정은 다 동원해”라고 하며 지민을 빨리 찾으라고 지시했다.

정희(이덕희)는 자책을 하는 며느리 시월(윤소이)를 위로 하고 지민의 일을 신경 쓰지 않고 장회장(정한용)의 사후를 걱정하는 태준(최정우)에게 화가 났다. 정희(이덕희)는 태준(최정우)에게 지민을 찾자고 했고 “애 하나 집 나간 것 때문에 노심초사할 때가 아니라고. 아버님 사후를 준비해야지”라며 장회장(정한용)의 상속 걱정만 했다. 

광일(최성재)은 태양(오창석)의 집을 찾아간 뒤 덕실(하시은)에게 지민이 집에 있는지 물었고 덕실은 불쾌하게 생각했다. 미란(이상숙)은 친아들 광일(최성재)에게 지민이를 보내라. 그래야 서로에게 좋지 않내라고 말했다.

광일(최성재)은 지민이를 보내라는 덕실에게 “12년을 내 아들로 살았어. 그런 내 아들을 내가 뺏길 것 같애”라고 했고 덕실은 광일에게 “자신 있냐? 오태양의 아들을 키우고 살 자신 있냐?”라고 받아쳤다. 미란(이상숙)은 친아들 광일이 태양의 아들 지민이를 애타게 찾는 모습이 안쓰러워 했다. 

또한 지민(최승훈)은 가출 후에 평소 집에서 해보지 못한 분식을 먹고 PC방에서 놀다가 돈과 옷이 들어있는 가방을 도둑맞게 됐다. 이에 지민은 배고프고 힘든 가운데 결국 친부라고 알게 된 태양(오창석)의 집을 찾게 됐다.

태양은 지민이 오자 밖으로 달려나갔고 지민은 태양에게 “아저씨가 제 친아빠에요? 저 여기서 살아도 돼요?”라고 하면서 지민이의 거취가 어떻게 될지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태양의 계절’은 대한민국 경제사의 흐름과 맥을 같이 하는 양지그룹을 둘러싼 이기적 유전자들의 치열한 왕자게임으로 오태양-김유월, 윤시월, 최광일, 채덕실이 주인공이다.

또한 양지그룹 장월천 회장 역에 배우 정한용, 최태준 역에 최정우, 장정희 역에 이덕희, 장숙희 역에 김나운, 박재용 역에 유태용, 박민재 역에 지찬, 홍지은 역에 김주리, 양남경 역에 서경화, 황재복 역에 황범식, 임미란 역에 이상숙이 연기를 했다. 

서로를 속고 속이는 수 싸움과 배신으로 점철되는 양지그룹 제왕의 자리, 그로 인해 희생된 한 남자의 비극적인 복수극과 역설적이지만 낭만적 성공담을 담는다.

‘태양의 계절’은 김원용 PD 연출, 이은주 극본의 드라마이며 몇부작인지 궁금한 가운데 100부작 예정으로 알려졌다.

‘태양의 계절’의 인물관계도는 다음과 같다. 

 

KBS2 ‘태양의 계절’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캡처
KBS2 ‘태양의 계절’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캡처

 

KBS2 에서 방송된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 은 월요일~금요일 밤 7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