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태양의 계절’ 최성재, 오창석 집에 가서 친모 이상숙-하시은이 최승훈 보내라는 말에 반박 “지민(최승훈)이 여기 올 일 없을 거다” (2)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9.09 20:2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태양의 계절’ 에서는 최성재가 오창석 집에 가서 친모 이상숙과 하시은이 최승훈 보내라는 말에 반박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9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68회’에서 태양(오창석)은 친아들 지민(최승훈)을 찾기 위해 탐정까지 동원했다. 

 

KBS2 ‘태양의 계절’ 방송캡처
KBS2 ‘태양의 계절’ 방송캡처

 

태양은 기준(이수용)에게 서울 시내 탐정이란 탐정은 다 동원해라고 하며 지민을 빨리 찾으라고 지시했다. 또한 정희(이덕희)는 자책을 하는 며느리 시월(윤소이)를 위로 하고 지민의 일을 신경 쓰지 않고 장회장(정한용)의 사후를 걱정하는 태준(최정우)에게 화가 났다.

태준은 눈에 가시 같았던 지민(최승훈)이 가출을 하자 오히려 기뻐했고 지민을 찾자는 정희(이덕희)에게 태준(최정우)은 “애 하나 집 나간 것 때문에 노심초사할 때가 아니라고. 아버님 사후를 준비해야지”라며 양지 가를 집어 삼킬 일에만 관심을 뒀다.

광일(최성재)은 태양의 집을 찾아간 뒤 덕실에게 지민이 집에 있는지 물었고 덕실은 불쾌하게 생각했다. 미란(이상숙)은 친아들 광일(최성재)에게 “지민이를 보내라. 그래야 서로에게 좋지 않냐”라고 말했다. 광일(최성재)은 지민이(최승훈)를 보내라는 덕실(하시은)에게 “12년을 내 아들로 살았어. 그런 내 아들을 내가 뺏길 것 같애”라고 말했다.

그러나 덕실은 광일에게 “자신 있냐? 오태양의 아들을 키우고 살 자신 있냐?”라고 받아쳤다. 미란은 친아들 광일이 태양의 아들 지민이를 애타게 찾는 모습이 안쓰러워서 덕실에게 “같은 처지이니 최광일에게 뭐라고 하지 마”라고 했고 덕실은 “엄마는 왜 저 사람 편을 드냐”라고 따졌다.

또 미란은 덕실은 자리를 떠난 후에 이복남매인 광일과 덕실을 생각하며 “니들은 그러면 안돼”라고 하며 안타까워했다. 

‘태양의 계절’은 대한민국 경제사의 흐름과 맥을 같이 하는 양지그룹을 둘러싼 이기적 유전자들의 치열한 왕자게임으로 오태양-김유월 역에 배우 오창석, 윤시월 역에 윤소이, 최광일 역에 최성재, 채덕실 역에 하시은이 연기했다. 

KBS2 에서 방송된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 은 월요일~금요일 밤 7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