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멜로가 체질’ 전여빈-한지은 “대중에게 호기심 불러일으켜서 또 보고 싶은 배우 되고파”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9.06 15:1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멜로가 체질’ 전여빈과 한지은이 향후 어떤 배우로 기억되고 싶은지에 대해 이야기했다.

6일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 호텔 스탠포드룸서 JTBC ‘멜로가 체질’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기자간담회에는 천우희, 전여빈, 한지은, 안재홍, 공명, 이병헌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멜로가 체질’은 서른 살 여자 친구들의 고민, 연애, 일상을 그린 코믹 드라마. 극중 천우희는 드라마 작가 임진주 역을, 전여빈은 다큐멘터리 감독 이은정 역을, 한지은은 드라마 제작사 마케팅 PD 황한주 역을, 안재홍은 드라마 감독 손범수 역을, 공명은 드라마 제작사 마케팅 신입사원 추재훈 역을 맡아 극을 이끌고 있다.

전여빈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전여빈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16부작으로 제작된 ‘멜로가 체질’은 8회까지 방영되면서 반환점을 돈 상태다. 이미 촬영을 다 마친 상태에서 중간 결산 분위기로 준비된 이번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배우들과 이병헌 감독은 홀가분하다는 반응이었다. 더불어 행복하다는 이야기가 빠지지 않았다.

촬영을 마친 소감에 대해 한지은은 “5개월 정도를 촬영했는데, 정이 정말 많이 들었다. 또래 배우들과 스태프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며 “뭔가를 떠나보내야 한다는 생각이 들어서 아직도 실감이 잘 안 난다”고 전했다. 이어 “이 작품을 봐주시는 분들이 댓글에서 인생작, 띵작이라는 말을 많이 해주시는데, 개인적으로도 띵작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전여빈은 “이번 현장을 만나게 되어 행운아라는 생각이 든다”며 “많은 감정을 배웠는데, 마음에 새겨진 기억들을 잘 간직해서 다른 누군가를, 현장을 만났을 때 또 채울 수 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한지은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한지은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두 배우는 이번 작품이 첫 주연작이었다. 때문에 다른 출연진과 느끼는 감정이 남달랐을 터. 이 작품을 통해서 시청자들에게 어떤 배우로 기억되고 싶은지 질문했다.

이에 전여빈은 “또 보고싶은 배우가 되고 싶다”며 “제가 어떤 배우인지 궁금해지고, 목소리가 궁금해져서 다시시금 만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는 배우가 됐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한지은의 답변도 비슷했다. 한지은은 “한주라는 캐릭터를 맡아 한주스러운 모습을 잘 보여드렸다고 생각한다”며 “저에게 이런 면만 있는 게 아니라는 것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많은 분들이 궁금해해주시고, 호기심을 불러일으키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덧붙였다.

‘멜로가 체질’은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 밤 10시 50분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