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멜로가 체질’ 이주빈, 전여빈이 환영 한준우와 대화 혼자 얘기 하는 모습 발견…김명준 이적한다는 말에 “사랑해” 고백 (2)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8.30 23:5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멜로가 체질’ 에서는 이주빈은 전여빈이 죽은 남친 한준우와 얘기하는 모습을 목격하게 됐다. 

30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7회’에서 은정(전여빈)은 소민(이주빈)의 다큐멘터리를 찍으며 휴게실에서 죽은 남친 홍대(한준우)와 얘기를 나누게 됐고 소민은 이를 목격했다.

 

jtbc ‘멜로가 체질’ 방송캡처
jtbc ‘멜로가 체질’ 방송캡처

 

은정(전여빈)은 자신도 모르게 사이가 멀어진 대학 동창이자 스타가 된 소민(이주빈)을 주인공으로 새로운 다큐멘터리를 시작했다. 은정은 자신의 옆을 따라다니는 환영의 남친 홍대(한준우)에게 “기부를 하고 나서 생활비에 쪼들리고 있다”는 말을 했고 지나가던 소민(이주빈)이 은정을 보게 됐다.

소민은 “제 누구랑 얘기하는 거냐?”라고 했고 소민의 매니저 민준(김명준)은 “난 가끔 봤는데”라고 무심한 표정으로 답했다. 

또 은정은 리얼리티를 위해서 탈의실에 소민이 있는 줄 알면서도 카메라맨에게 “민준씨가 큰 회사로 이적한다고요? 그럼 소민이 매니저 그만 두는 거냐?”라고 말했다. 이에 소민은 민준에게 달려 갔고 무슨 영문인지 모르는 민준은 당황했다.

소민은 민준에게 “사랑해”라고 말했고 민준은 “내가 뭘 잘못한 거지?”라고 답했고 카메라맨은 둘을 보며 은정에게 “참 정직한 모습이다”라고 말했다. 

‘멜로가 체질’은 영화 과속스캔들, 써니를 각색하고 영화 스물을 각본, 연출한 이병헌 감독이 연출했다. 

서로 견기디 힘든 현실 속에서도 서른 살 이기에 아직 꿈을 꾸는 그들 천우희(임진주역), 전여빈(이은정역), 한지은(황한주 역)이 일과 연애에 대한 고민을 친구들에게 털어놓고 위로 받으며 한 걸음씩 성장하는 서른 살의 판타지이다.

jtbc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은 매주 금요일, 토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