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조국 인사청문회, 여야 신경전·여상규 “미주알고주알 답변 말라“까지…‘혼돈’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9.06 14:3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여야가 6일 국회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신경전을 벌였다. 특히 청문회를 진행한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의 발언도 논란이 되고 있다. 

이날 뉴시스, 경향신문 등 다수의 매체에 따르면 청문회는 오전 10시 3분께 개의했다. 여상규 법사위원장이 진행하는 가운데 여야는 본 질의 전부터 기싸움을 연출했다. 조 후보자의 모두발언 여부를 놓고 의견이 대립한 것.

뉴시스 제공
송기헌-김도읍 / 뉴시스 제공

자유한국당 간사 김도읍 의원은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한국당 간사 입장에서는 후보자 모두발언은 서면으로 대체하고 바로 질의할 것을 요구한다”라며 조 후보자의 모두발언을 듣지 않겠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이어 “조국 후보자 가족을 둘러싼 의혹은 사상 최악이다. 검찰에서 강제수사를 진행하는데 청문회를 하는 것 자체가 부끄럽다”고 지적하며 “고민 끝에 청문회를 진행하는데 조 후보자가 앞으로 어떻게 하겠다는 식의 모두발언은 듣고 싶지 않다. 질의와 답변을 통해 본인이 충분히 해명하면 된다”고 강조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송기헌 의원은 “초장부터 후보자를 질책하는 내용의 발언으로 청문회를 흔들어놓는 것은 전혀 도움 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반박했다.

조국 / 뉴시스 제공
조국 / 뉴시스 제공

결국 조 후보자의 모두발언 여부는 여 위원장이 후보자에게 의사를 물은 뒤 간소화해 진행됐다.

이후 질의가 시작된 후 여상규 위원장이 조 후보자에게 잇따라 짧게 답변하라고 요구하면서 또 한 번 논란이 일었다.

박준민 민주당 의원은 질의응답 시간 말미 조 후보자에게 병리학회의 후보자 딸 관련 논문 취소와 최성해 동양대 총장과 통화한 내용을 설명해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조 후보자가 “교수님의 문제이고 저 취소 문제는 딸 아이와 관련이 없다. 위반을 알지 못하고 그냥 가서 체험활동 한 것뿐이다. 총장님과는, 제 처에 대한 압수수색하는 날 (제 처가) 너무 놀라서 총장님과 전화드렸다. 그래서 본인의 얘기를...”이라고 답변하는 도중 여 위원장이 개입해 “짧게 정리하라”라며 후보자의 말을 끊었다.

송기언-김도읍-여상규 / 뉴시스 제공

그러자 민주당 의원들은 “말을 자르시면 어떻게 합니까”라고 반발했고, 여 위원장은 “공정하게 하고 있다. 간단하게 정리하라”고 말하며 상황을 정리했다.

이어 조 후보자는 다시 “제 처(정경심씨)가 너무 놀라서 총장님께 전화해 ‘(상 시상을) 위임해 주신 거 아닙니까’ 물었고 최 총장은 안 했다고 답변한 것 같다”면서 “제 처가 너무 흥분한 상태라 진정하라고 하면서 총장님께 ‘죄송하다’ 말씀드리고 ‘제 처가 이러니 조사를 잘 해 주시라’ ‘죄송하다’ 이렇게 말했다”고 답했다.

이때 여 위원장은 조 후보자의 답이 끝나기도 전 “그렇게 길게 말할 필요 없다. 취지는 이미 나왔다”며 “뭘 그렇게 미주알고주알 얘기하냐”고 말했다. 이에 박민준, 표창원 등 민주당 의원들은 “청문회 아닙니까”면서 “말을 자르면 어떻게 하냐”고 항의했다. 

한편, 조국 인사청문회 일정은 국회에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요청안이 제출된 지 23일 만에 열렸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