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미스터 기간제’ 유성주, 김민상 찾아가서 같은 편인 척 살인 자백 받고…이준영은 “난 도망가지 않아. 잡히지도 않는 방법이 있어” (2)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9.05 23:5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미스터 기간제’에서 유성주가 김민상을 찾아가서 같은 편인 척 접근하고 자백을 받아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5일 방송된 ocn 수목드라마 ‘미스터 기간제-최종화’ 에서는 송하로펌 대표 도진(유성주)는 성매매와 살인교사로 위기에 몰린 양기(김민상)을 찾아갔다.

 

OCN ‘미스터 기간제’방송캡처
OCN ‘미스터 기간제’방송캡처

 

지난 방송에서 도진(유성주)은 무혁(윤균상)과 거래를 했고 송하 로펌의 이름으로 수아(정다은)이 죽은 타운하우스 살인사건의 진상 규명을 위한 기자 간담회를 열었다. 무혁은 양기가 살인 사건을 조작했으며 테석(전석호)은 운암대 인수를 위해 에이전시 모델을 이용해 접대를 해왔다는 내용이었다.

양기(김민상)는 모든 것이 정치 공작이라고 주장하고 유 경위를 통해 모든 사건을 뒤집어 쓰고 자백하라는 지시를 했다. 도진(윤성주)는 그동안 양기(김민상)가 얽힌 사건의 변호를 해준 오래된 지인으로 양기를 찾았다. 도진은 양기에게 “나에게 말해라. 자네가 저지른 사건을”이라고 말했고 양기는 도진에게 솔직하게 말했다. 

이에 도진은 양기에게 “그 동안 자네가 내게 좋은 말을 해줬으니 이번에는 내가 하지. 그만 포기해. 자네는 이미 끝났으니까”라고 말했고 그때 현정(최유화)가 검찰들을 데리고 들어왔다. 도진은 양기에게 “변호사를 빨리 찾는게 좋을거다. 우리 로펌에서는 자네 변론을 맡을 생각이 없으니까”라고 말했다. 

또한 집에서 TV방송을 통해 양기가 구속 된 것을 확인한 범진(이준영)의 어머니는 범진에게 “아들 빨리 도망가. 네 아빠도 잡혔는데 너 까지 잡히는 것 못 봐”라고 말했고 범진은 어머니를 밀쳐내며 “제발 정신 차리세요. 난 도망가지 않아. 잡히지도 않는 방법이 있어”라고 하며 반격할 기회를 생각했다. 

무혁은 과연 양기와 범진이 목숨 걸고 지키려는 살인 사건의 진실을 밝히고 모든 걸 제자리로 돌려 놓을 수 있을지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미스터 기간제’ 는 상위 0.1% 명문고에서 벌어진 의문의 살인 사건, 진실을 밝히려는 속물 변호사 기무혁-기강제(윤균상)의 잠입 작전을 그린 드라마이다.

OCN 수목드라마 ‘미스터 기간제’는 매주 수요일,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