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미스터 기간제-최종화’ 김민상, 윤균상이 아들 이준영과 자의 살인을 언론을 통해 밝히지만…오 경위 딸 협박 죄 뒤집어 쓰게 했지만 반전 자백 (1)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9.05 23:2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미스터 기간제’에서 마지막회의 반전 결말이 그려졌다. 

5일 방송된 ocn 수목드라마 ‘미스터 기간제-최종화’ 에서는 무혁(윤균상)은 언론을 통해 살인사건의 진실을 세상에 알렸지만 양기(김민상)의 음모로 무산이 될 위기에 처했다.  

 

OCN ‘미스터 기간제’방송캡처
OCN ‘미스터 기간제’방송캡처

 

지난 방송에서 무혁(윤균상)은 천명고에 기간제 교사로 잠입한 모든 증거를 가지고 범진(이준영)과 양기(김민상)의 모든 죄를 밝혔다. 또한 무혁은 사이코패스에 가까운 범진(이준영)이 미성년자이기 때문에 감옥에 가지 못하게 되자 “성범죄자이고 살인자인 아버지 양기(김민상)의 아들로 살면서 영원한 지옥에 갇혀라”고 말했다.

양기(김민상)는 오 경위에게 “자네 딸의 앞날을 생각해. 안 그러면 살려준 네 딸 목숨 내가 다시 가져가겠다”라고 하며 태석(전석호)의 죽음과 수아(정다은)의 살인사건을 뒤집어 쓰라고 지시를 했다. 그는 “이번 일로 우리 둘 다 구속되면 자네 딸의 앞날은 누가 보장하나?”라고 협박했다. 

오 경위는 스스로 검찰에 잡히고 자수를 하겠다고 했고 모든 살인사건에 대한 얘기를 했고 그때 검찰의 조사실에 무혁(윤균상)과 현정(최유화)가 나타났다. 오경위는 검사에게 “내가 깜빡한게 있는데 내가 지시 받은 사람이 있다. 내가 지시 받은 사람이 있다. 유양기 국회의원 한테”라고 말했다. 

이에 양기와 한통속 이었던 검사는 당황을 하며 녹음기를 끄려했고 무혁은 이를 막게 됐는데 무혁은 오 경위가 자수를 하러 가기 전에 먼저 만나서 설득을 했던 것이다. 

‘미스터 기간제’ 는 상위 0.1% 명문고에서 벌어진 의문의 살인 사건, 진실을 밝히려는 속물 변호사 기무혁-기강제(윤균상)의 잠입 작전을 그린 드라마이다.

OCN 수목드라마 ‘미스터 기간제’는 매주 수요일,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