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우리 모두의 이야기”…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공효진-김래원-강기영, 현실 로맨스로 ‘위로’ 선사할까 (종합)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09.05 12:4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올 가을 현실판 로맨스로 위로를 선사할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가 베일을 벗었다. 

5일 오전 압구정 CGV에서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보고회에는 김한결 감독, 공효진, 김래원, 강기영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는 전 여친에 상처받은 재훈(김래원)과 전 남친에게 뒷통수 맞은 선영(공효진), 이제 막 이별한 두 사람의 거침없는 현실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이날 김한결 감독은 영화를 제작하게 된 계기에 대해 “연애가 특별해보여도 인터넷에 쓴 글을 보면 다 다른 사람의 이야기인데 같은 이야기 같고, 내 이야기 같지 않나. 그런 게 사랑이 아닐까 하는 생각으로 만들었다”라고 설명했다.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스틸컷 / 퍼스트룩

여타 로맨스 작품과 달리 ‘가장 보통의 연애’는 그 어느 것보다 리얼한 대사와 디테일로 현실적인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이러한 디테일을 살리기 위해 김한결 감독은 “주변사람의 이야기를 들으려고 노력했고 그 결과 메신저를 활용했다. 특이하지 않은 범위 내에서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들로 추렸다”라고 설명하며 “영화를 보시는 분들이 위로 받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만들게 됐다”라고 이야기했다. 

‘가장 보통의 연애’에는 서로 극과 극의 캐릭터를 지닌 공효진-김래원과 함께 강기영이 관객들을 찾는다.  

먼저 16년 전 ‘눈사람’으로 만났던 공효진과 김래원은 ‘가장 보통의 연애’로 오랜만에 재회하게 됐다. 당시 청춘스타였던 두 사람은 시간이 흘러 다시 만난 만큼 소회도 남다를 터. 김래원은 “예전에도 공효진씨는 연기가 자연스럽고 훌륭했다. 이번에도 새삼 독창성도 있고, 있는 그대로 자연스럽게 표현해서 놀랬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공효진은 “눈사람 할 때는 지금보다 어렸고 자신감이 어디서 나올지 모른 그런 것들이 많을 때였다. 그래서 정말 바쁘고 생각할 것도 너무 많았던 시기였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김래원과 꼭 한번 다시 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오랜만에 만났을 때 전과 완전히 다른 캐릭터를 연기해서 새로웠고 멋있었다”라며 “영화가 만들어진 걸 보고 ‘저렇게 묵묵하게 현장에서 에너지를 응축해서 연기에 쓰는 사람이구나’라고 생각했고 영리한 사람 같다”라고 말하며 다시 만난 소감을 밝혔다. 

김래원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최근 누아르, 액션, 스릴러 장르에서 선 굵은 연기로 대중을 찾았던 김래원은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에서 전 여친에게 상처받은 이후 매일 흑역사를 생성하는 재훈 역을 맡아 오랜만에 로맨스로 돌아온다. 

오랜만에 로맨스로 돌아온 김래원에게 많은 기대가 향하고 있다. 이에 대해 김래원은 “개인적으로 공효진과 호흡을 맞춰서 기뻤고, 어떻게 봐 주실지는 관객의 몫인 것 같다”라고 이야기했다. 

또한 그는 “처음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가장 먼저 공효진 씨가 생각났다. 그래서 공효진 씨와 함께 하는 것이 어떻겠냐고 제안했었다”라며 공효진에 대한 무한 신뢰를 드러내며 두 사람이 보여줄 케미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공효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래원의 무한 신뢰를 받은 공효진은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마음이 여유롭지 못할 때였고, 겨울에 짧게 찍어야한다는 이야기에 고민을 많이 했다. 하지만 시나리오가 진짜 재밌었고, 김래원씨가 출연한다는 이야기도 들어서 놓치기 아까웠다”라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평소 ‘로코퀸’, ‘공블리’라는 타이틀을 얻으며 로맨스에 강점을 보여왔던 공효진. 그만큼 대중에게 로맨스 장르 속 그의 모습은 익숙할 듯 하다. 이에 이번 작품을 통해 보여줄 새로운 매력에 대해 묻자 공효진은 “이번 제 역할이 약간 (관객들이) 연상할 수 있는 역할이라고 생각해서 이전과 다르게 냉소적으로 보이기 위해 노력했다. 그리고 이전과 달라보일거라고 확신한다”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선영의 모습을 보다 잘 표현하기 위해 공효진은 “선영이 가지고 있는 제일 큰 겉모습이 냉소적인 사람인 것 같다. 그전의 캐릭터는 감정을 숨기지 못하고 드러났던 것 같은데 이번에는 연애의 상처가 큰 역할이다. 그래서 감정을 드러내지 않는 그런 미묘한 노력을 했다”라며 “아마 영화를 보면 왜 저렇게 차갑지, 못 됐지라는 생각이 들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표현하기 되게 어려운데 그동안 따뜻한 역할을 했는데 이번엔 냉미녀. 저 처음 냉미녀는 처음 해봐요”라며 웃었다.

강기영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래원-공효진과 함께 숨겨진 주역 강기영이 눈길을 끌었다. 최근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팔색조 매력을 선보이고 있는 강기영은 남의 연애에는 훈수를 잘 두는 ‘연애박사’지만 정작 본인의 연애는 가시밭길을 걷는 ‘연애바보’ 병철 역을 맡아 극에 웃음을 더할 예정이다. 

공효진은 “강기영씨 때문에 촬영하기 힘들 정도였다”라며 “제가 좋아하는 개그코드를 가지고 있고 조정석씨처럼 패턴없이 웃긴 사람이다”라고 웃었다. 이에 강기영은 “래원이 형을 웃기는 것은 어려웠지만 상대적으로 누나는 웃으면 안될 것 같은데 계속 웃더라”라며 화기애애한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메인 포스터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는 해볼 만큼 해본 두 남녀가 또다시 이별의 상처를 겪은 이후 과연 새롭게 사랑할 수 있을까 하는 흥미로운 연애사를 위트 있는 촌철살인 대사와 에피소드, 솔직하고 거침없는 터치로 풀어낼 예정이다. 

공효진은 “멋진 가을과 겨울에 온기를 가질 수 있는 작품이지 않나라는 생각이 든다. 많이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소소한 바램을 전했고, 강기영은 “참사랑을 깨닫게 해주는 건 이별 후라고 생각한다. 사랑을 갈구하고 있는 모든 청춘남녀가 영화를 보고 에너지를 얻었으면 좋겠다”라고 인사를 전했다. 

흔하디 흔한 연애지만 그 안의 특별함을 그려내고 있는 김래원-공효진-강기영의 ‘가장 보통의 연애’는 10월 초 개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