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공효진, 이전 작품과 새로운 매력 보여줄 것…“냉미녀는 처음”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09.05 11:5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공효진이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로 새로운 매력을 예고했다. 

5일 오전 압구정 CGV에서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보고회에는 김한결 감독, 공효진, 김래원, 강기영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는 전 여친에 상처받은 재훈(김래원)과 전 남친에게 뒷통수 맞은 선영(공효진), 이제 막 이별한 두 사람의 거침없는 현실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그간 영화 ‘러브픽션’, 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 ‘질투의 화신’, ‘파스타’ 등 다양한 작품에서 로맨스 흥행불패를 이어온 공효진은 ‘가장 보통의 연애’에서 연애에 환상이라곤 없는 현실파 선영으로 분한다. 

평소 ‘로코퀸’, ‘공블리’라는 타이틀을 얻으며 로맨스에 강점을 보여왔던 공효진. 그만큼 대중에게 로맨스 장르 속 그의 모습은 익숙할 듯 하다. 이에 이번 작품을 통해 보여줄 새로운 매력에 대해 묻자 공효진은 “이번 제 역할이 약간 (관객들이) 연상할 수 있는 역할이라고 생각해서 다르게 하려고 노력했다. 냉소적으로 보일려고 노력했고 그렇게 보일 거라고 확신한다”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공효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선영의 모습을 보다 잘 표현하기 위해 공효진은 “선영이 가지고 있는 제일 큰 겉모습이 냉소적인 사람인 것 같다. 그전의 캐릭터는 감정을 숨기지 못하고 드러났던 것 같은데 이번에는 연애의 상처가 큰 역할이다. 그래서 감정을 드러내지 않는 그런 미묘한 노력을 했다”라며 “아마 영화를 보면 왜 저렇게 차갑지, 못 됐지라는 생각이 들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표현하기 되게 어려운데 그동안 따뜻한 역할을 했는데 이번엔 냉미녀. 저 처음 냉미녀는 처음 해봐요”라며 웃었다.

공효진의 또다른 매력을 엿볼 수 있는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는 10월 개봉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