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김래원, 공효진과 호흡? “시나리오 볼 때부터 생각났다”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09.05 11:3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김래원이 오랜만에 공효진과 함께 호흡을 맞추는 소감에 대해 전했다. 

5일 오전 압구정 CGV에서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보고회에는 김한결 감독, 공효진, 김래원, 강기영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는 전 여친에 상처받은 재훈(김래원)과 전 남친에게 뒷통수 맞은 선영(공효진), 이제 막 이별한 두 사람의 거침없는 현실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김래원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최근 누아르, 액션, 스릴러 장르에서 선 굵은 연기로 대중을 찾았던 김래원은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에서 전 여친에게 상처받은 이후 매일 흑역사를 생성하는 재훈 역을 맡아 오랜만에 로맨스로 돌아온다. 

오랜만에 로맨스로 돌아온 김래원에게 많은 기대가 향하고 있다. 이에 대해 김래원은 “개인적으로 공효진과 호흡을 맞춰서 기뻤고, 어떻게 봐 주실지는 관객의 몫인 것 같다”라고 이야기했다. 

또한 그는 “처음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가장 먼저 공효진 씨가 생각났다. 그래서 공효진 씨와 함께 하는 것이 어떻겠냐고 제안했었다”라며 공효진에 대한 무한 신뢰를 드러내며 두 사람이 보여줄 케미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김래원의 색다른 매력을 엿볼 수 있는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는 10월 개봉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