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유열의 음악앨범’ 정해인, 큰 키에서 나오는 훈훈함…’멜로장인의 남친짤’

  • 김진주 기자
  • 승인 2019.09.02 21:5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진주 기자]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이 흥행하며 정해인의 일상이 화제다.

과거 정해인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진지남은 브이도 진지하게. #그래그런거야 #유세준 #진지남”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정해인은 계단에서 청바지와 티를 매치한 채 브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특히 그의 작은 얼굴과 남다른 비율이 돋보인다. 또한 멀리서도 훈훈함이 느껴진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우리 오빠는 진지해도 잘생겼어요”, “진지남은 진지해도 잘생김”, “오빠 오늘도 사랑해요 내일은 더 사랑해요 미리 사랑해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정해인 인스타그램
정해인 인스타그램

정해인은 1988년생 올해 나이 32세로 2014년 드라마 ‘백년의 신부’로 데뷔했다. 이후 드라마 ‘삼총사’,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봄밤’, 영화 ‘역모-반란의 시대’ ‘흥부:글로 세상을 바꾼 자’ 등에서 열연했다. 한편 정해인의 키는 178cm로 알려졌다.

지난 11일 종방된 MBC ‘봄밤’에서 정해인은 한지민과 호흡을 맞춰 차세대 멜로 킹의 모습을 선보이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그는 드라마 ‘봄밤’ 다음 작품으로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으로 찾아왔다.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은 라디오에서 흘러나온 노래처럼 우연히 만난 현우(정해인 분)와 미수(김고은 분)이 오랜 시간 엇갈리고 만나길 반복하며 서로를 맞춰 나가는 레트로 감성 멜로다.

지난 28일 개봉한 ‘유열의 음악앨범’은 9일 연속 예매율 1위를 달성하며 오는 3일 정해인과 김병만, 정지우 감독은 서울과 분당에서 감사 게릴라 무대인사를 진행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