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타짜:원 아이드 잭' 류승범, "시나리오 받고 의지할 수 있겠단 생각 들어"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8.28 17:0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타짜:원 아이드 잭' 류승범이 4년만의 공식석상에 오른 소감을 전했다.

28일 오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타짜:원 아이드 잭' 언론시사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권오광 감독, 박정민, 최유화, 우현, 이광수, 임지연, 류승범, 권해효가 참석했다.

'타짜:원 아이드 잭'은 인생을 바꿀 기회의 카드 ‘원 아이드 잭’을 받고 모인 타짜들이 목숨을 건 한판에 올인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타짜:원 아이드 잭' 스틸컷

이날 박정민은 "부담감이 있는데 혼자 이겨내긴 벅차서 옆에 계신 감독님이랑 많은 동료들한테 의지하면서 하루하루 버티면서 촬영했다"고 밝혔다.

류승범과의 호흡에 대해 "승범이 형님 처음 만났을때 영화사 사무실에서 처음 뵀을때 꼭 안아주셨다.처음 봤는데 손이 따뜻했고. 그 뒤로 형님이 어떻게 느끼실지 모르겠지만 너무 좋아서 졸졸 쫒아다녔다. 형님에 대한 동경이나 따뜻함 같은 것들이 연기하는데 있어 도움을 주신거 같고 오늘 영화보는데 그 순간들이 새록새록 떠올랐다"고 말했다. 

4년만에 공식석상에 나타난 류승범은 "오랜만에 인사드리게 되서 떨리고 눈부시다. 어떻게 포즈하고 해야할지 긴장된다"면서 "이번 작품 하게 되면서 시나리오에 대한 매력을 느꼈고 시나리오와 함께 봉투를 받았다. 정민씨로부터 날라온 편지였는데 제 마음을 움직이게 하는 감동적인 편지를 받았다. 정민씨가 (저한테) 의지했다고 하지만 거꾸로 저는 '이런 친구면 내가 의지할 수 있겠다' 생각도 들었고 영화보니까 감독님과 정민씨와 좋은 배우분들이 잘 만들어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대답했다.

 영화 '타짜:원 아이드 잭' 은 오는 9월 11일 개봉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