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번 생은 처음이라’ 정소민, 꽃보다 빛나는 청순美…다이어트 후 물오랐네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08.26 03:2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이번 생은 처음이라’가 다시금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드라마에서 윤지호 역을 맡았던 정소민의 근황에도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최근 정소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모티콘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정소민은 꽃이 가득한 배경 앞에서 사진을 찍고 있는 모습. 다이어트 후 극강의 청순미를 자랑하는 근황이 감탄을 자아내게 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이 미모 무엇?”, “진짜 다이어트 전후 완전 차이난다.. 진심 이쁨”, “리틀 포레스트도 잘 보고 있어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기과를 졸업한 정소민은 올해 나이 30세로 지난 2010년 방영된 SBS ‘나쁜 남자’ 홍모네로 첫 데뷔했다. 데뷔와 동시에 강렬한 인상을 남긴 정소민은 ‘장난스런 키스’, ‘스탠바이’, ‘빅맨’, ‘마음의 소리’ 등에서 활약을 펼쳤다. 

정소민 인스타그램

이후 ‘아버지가 이생해’, ‘이번 생은 처음이라’,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등으로 안방극장을 찾은 정소민. 특히 ‘이번 생은 처음이라’에서 드라마 보조작가 윤지호 역을 완벽 소화했고, 배우들의 탄탄한 연기력과 현실감 넘치는 로맨스로 많은 사람들의 ‘인생드라마’로 등극하기도 했다.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이후 정소민은 최근 SBS ‘리틀 포레스트’로 첫 예능 도전에 나섰다. 숨겨진 육아고수로 알려진 정소민은 방송에서 의외로 요리에는 허당인 모습을 보이는 등 그간 보여주지 않았던 색다른 매력으로 안방극장을 찾고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