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다큐멘터리3일’ 잠실 테마파크 롯데월드 편, 누군가의 휴식을 위한 그들의 구슬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다큐 3일’에서 잠실 테마파크 롯데월드의 72시간을 영상에 담았다.

18일 KBS2 ‘다큐 3일’(다큐멘터리3일)에서는 ‘당신의 휴식을 위하여 - 테마파크 72시간’ 편이 방송됐다.

KBS2 ‘다큐멘터리 3일’ 방송 캡처
KBS2 ‘다큐멘터리 3일’ 방송 캡처

이열치열 고군분투하며 누군가의 휴식을 준비하는 사람들이 있다. 8월의 본격 휴가철을 맞이한 잠실 테마파크 롯데월드는 빌딩 숲 가운데 자리한 이색 피서지로 여겨진다. 그곳을 찾은 사람들은 새로운 세계에 들어선 듯 설렘과 짜릿함을 맞이하지만, 그들의 즐거움을 위해 뒤에서 기구 관리와 안전에 온 신경을 쏟거나 이벤트를 진행하는 등 굵은 땀방울을 흘리는 이들이 있어 ‘다큐 3일’이 만나 보았다.

약 50가지의 스릴 넘치는 놀이기구와 다채로운 공연. 휴가철을 포함해 365일 이어지는 이 축제 분위기를 즐기기 위해 남녀노소 가릴 것 없이 찾아온다. 개장 전부터 입구 앞은 문전성시를 이루는데, 오전 9시 30분 입장이 시작되면 많은 이들이 셔터가 열림과 동시에 각자 원하는 놀이기구를 향해 전력 질주를 한다. 오랫동안 줄을 서지 않고 놀이기구를 타는 것은 적잖이 기분 좋은 일이기 때문이다.

앞서 개장 3시간 30분 전. 새벽 6시에 ‘다큐 3일’ 제작진이 찾은 테마파크 안은 이른 새벽부터 개장 준비를 하는 직원들의 손길이 분주하다. 고객들의 안전을 위해서는 놀이기구의 철저한 점검이 필수이기 때문이다. 정비팀은 그 특성상 높은 곳까지 올라가야 하는 일이 많은데, 매일 70m 상공에서 정비 업무를 실행하는 직원이 있을 정도다. 그들의 헌신이 있기에 이용객들은 보다 안전하게 놀이기구를 만끽할 수 있는 것이다.

공연 이벤트는 10시 30분부터 시작한다. 하루 동안 화려한 퍼레이드와 무대공연이 총 15번이나 진행된다. 외국인 연기자를 포함한 약 100명이 넘는 공연팀 연기자들은 밤낮없이 연습하며 관객들을 만날 준비를 한다. 화려한 공연이니만큼 의상의 무게 또한 엄청난데, 매일 17kg이 넘는 의상을 입는 브라질 연기자 마르세나 씨의 어깨는 늘 벌겋게 부어있다. 하지만 그녀는 긍정적인 모습으로 밝게 웃어 보였다.

정비팀 직원 김민규 씨는 자신이 관리하는 인기 놀이기구 자이로드롭에 대해 “고공 탑승물이라서 바람의 영향을 많이 받는다. 바람이 불면 컨트롤 케이블이나 로프가 바람에 흔들리면서 안전상 문제가 되기 때문에, 초속이 7m 이상 바람이 불면 영업을 일시 중지하게 매뉴얼을 만들어 놨다”고 설명했다.

KBS2 ‘다큐멘터리 3일’ 방송 캡처
KBS2 ‘다큐멘터리 3일’ 방송 캡처

정비팀의 또 다른 직원 김태식 씨는 “고객은 오늘도 엄청 많이 왔다. 내일도 많이 올 거다. 또 모레도 많이 올 거다. 손님들이 와서 안전하게 놀이기구를 타고 가족과 같이 즐겁게 추억거리를 만들고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는 각오를 다졌다.

공포체험 아르바이트생은 “솔직히 미안한 건 있는데 제가 근무하는 이유가 손님들이 놀라면 좀 더 재미있고, 제가 해야되는 일이기 때문에 적극적으로 하고 있다. 덜 놀라는 손님들은 일부러라도 놀라면 이런 근무를 하는 근무자들이 좀 더 재미있고 희열을 느끼면서 더 열심히 할 수 있을 거 같아서 더 놀랐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직원 김현태(21) 씨는 “오늘 같은 날은 사람들이 많이 왔다. 만약에 많은 고객 중 한 명이라도 불편하다고 말을 하면 저희한테 바로 컴플레인이 들어온다. 그래서 항사 웃고 잇어야 해서 신경을 많이 쓸 수밖에 없다”며 애로사항을 털어놓았다. “그럴 때는 무슨 힘으려 견디는 것 같냐”는 제작진의 질문에는 “월급날을 기다리면서”라고 답했다.

댄스캡틴 정주희 씨는 “공연 끝나면 꼬마 애들이 이름 불러주면서 다가오면서, 잘 모르는 친구들도 있고 자주 본 친구들도 있는데 오면 너무 고맙다. 먼저 인사해주고 달려와서 안기면 그만큼 뿌듯한 게 없는 거 같다”고 말했다.

공연팀 직원 김희연(25) 씨는 “손님들이 저희를 보고 즐거워하고, 저희가 더 즐겁게 노는 방법으로 같이 즐겼을 때 손님들도 함께 퍼레이드에 함께 해주시니까. 그거에 엄청 즐거움을 느낀다”는 소감을 밝혔다.

기념품 매장 직원 임일웅(28) 씨는 “여기서 느끼고 배우고 했던 게 저의 자양분이 돼서 생각했던 삶으로 돌아갔을 때 조금 더 도움이 되지 않을까라는 기대감을 가지고 있다. 엄청난 변화를 원하고 생각하거나 기대하는 건 아니고 차곡차곡 쌓여서 제가 앞으로 살아가는 데 있어서 좋은 자양분만 됐으면 좋겠다. 욕심 없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KBS2 ‘다큐멘터리 3일’ 방송 캡처
KBS2 ‘다큐멘터리 3일’ 방송 캡처

KBS2 교양다큐 프로그램 ‘다큐 3일’은 매주 일요일 밤 10시 4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