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엑소(EXO) 레이-갓세븐(GOT7) 잭슨-라이관린부터 디즈니 실사 영화 ‘뮬란’ 유역비까지…홍콩 시위에 중국 지지 논란

  • 이은혜 기자
  • 승인 2019.08.16 16:0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중국 출신의 엑소(EXO) 레이, 홍콩 국적의 갓세븐(GOT7) 잭슨, 대만 국적의 라이관린, 미국 국적의 유역비가 연일 계속되고 있는 홍콩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에 대해 중국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지난 14일 유역비(나이 31세)는 자신의 웨이보에 “나는 홍콩 경찰을 지지한다. 나를 쳐도 된다. 홍콩은 부끄러운 줄 알라”는 문구가 적혀 있는 사진을 공유했다. 여기에 ‘홍콩 경찰을 지지한다’는 내용의 해시태그까지 더해졌다.

해당 글이 게재된 이후 네티즌들은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특히 이들은 유역비가 중국 출생이긴 하더라도 현재 미국 국적을 갖고 있는 미국인임을 지적하고 나섰다. 미국의 시민이 민주주의와 반대되는 행동을 지지한다는 점을 이해할 수 없다는 것이다.

유역비 인스타그램
유역비 인스타그램

또한 유역비가 중국을 공개적으로 지지하고 나서자 네티즌들은 디즈니 SNS 계정에 개봉을 앞둔 실사 영화 ‘뮬란’을 보이콧 하겠다는 뜻을 전하고 있다. 이들은 ‘보이콧뮬란’(BoycottMulan)이라는 해시태그까지 만들어 사용 중이다.

유역비는 중국 지지 발언 논란이 ‘뮬란’ 보이콧 등으로 번지자 해당 게시글을 삭제했다. 그러나 특별한 사과의 글 등은 올리지 않고 있다.

홍콩 시위와 관련해 중국을 지지하고 나선 스타는 유역비 뿐 아니다. 아이돌 그룹 엑소(EXO)의 멤버 레이 역시 중국을 지지하고 나섰다. 그는 인스타그램에 “국가를 믿는다. 폭력은 반대한다. 홍콩은 무사했으면 좋겠다”는 내용과 함꼐 홍콩 경찰을 지지한다는 내용의 게시물을 공유했다.

특히 레이는 지난 13일 삼성이 ‘하나의 중국’ 표기를 위반했다며 계약을 해지하겠다는 성명문을 발표헀다. 레이 중국 소속사 측은 “중국 동포의 민족 감정을 엄중히 손상시킨데 강한 유감을 표시하고 절대로 용인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중국 네티즌들은 레이가 삼성과의 계약 해지에 대해서는 성명문을 발표했으나 자신이 모델로 활동 중인 캘빈클라인과의 계약은 그대로 유지하는 점을 지적하고 있다. 캘빈클라인 역시 중국과 홍콩을 별개의 국가로 표시했었다.

갓세븐 잭슨-워너원 출신 라이관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갓세븐 잭슨-워너원 출신 라이관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중국 본토 출신이 아닌 대만과 홍콩 국적의 아이돌 스타들도 중국을 지지하는 내용의 게시글을 공유했다.

홍콩 출신인 갓세븐 잭슨과 대만 국적의 워너원 출신 라이관린의 성명문 발표 이후 다양한 논란이 일었다. 많은 이들이 이들의 행보에 당황스럽다는 반응을 보였지만, 일각에서는 중국 본토를 중심으로 활동하는 이들에게는 어쩔 수 없는 일 아니겠냐는 주장도 이어지고 있다.

앞서 중국중앙방송(CCTV)은 홍콩의 송환법 반대 시위에서 오성홍기가 회손되자 웨이보에 ‘오성홍기 수호자는 14억명이 있다. 나는 국기 수호자다’라는 내용의 글을 공유하라고 촉구했다.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14일 ‘홍콩 경찰을 지지한다. 나를 때려라’라는 게시물을 올렸고, 이 내용이 확산되기 시작했다. 이 내용은 전날 공항 점거 시위대에 붙잡힌 관영매체 환구시보 기자가 말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홍콩 시민들의 시위 이유는 홍콩 정부가 ‘범죄인 인도법’ 개정을 추진하며 일어났다. 신규 법안은 홍콩과 범죄인 인도 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중국 등에도 범죄자를 인도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홍콩 시민들은 이 법이 개정되면 중국 정부가 홍콩으로 망명한 반중 인사 등이 본토로 송환될 수 있다는 우려를 표명하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