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북한, 문대통령 광복절 경축사에 “소대가리도 앙천대소할 노릇” 맹비난…동해상으로 미사일 추정 발사체 2회 발사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8.16 10:4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북한 측이 문재인 대통령의 경축사에 대해 막말을 쏟은 가운데 이날 미상의 발사체까지 발사됐다.

16일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은 전날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를 비난하며 “우리는 남조선 당국자들과 더이상 할 말도 없으며 다시 마주 앉을 생각도 없다”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조평통 대변인은 이날 담화에서 “태산명동에 서일필(泰山鳴動鼠一匹, 태산이 떠나갈 듯 떠들썩하였는데 나온 것은 겨우 쥐 한 마리)이라는 말이 있는데, 바로 남조선 당국자(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라는 것을 두고 그렇게 말할 수 있다”라며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 “최근 북조선의 몇 차례 우려스러운 행동에도 불구하고 대화 분위기가 흔들지리지 않았다느니, 도발 한 번에 조선반도가 요동치던 이전의 상황과 달라졌다느니 뭐니 하며 광복절과 인연이 없는 망발을 늘어놨다”고 비난했다.

또한 “남조선 당국이 이번 (한미) 합동군사연습이 끝난 다음 아무런 계산도 없이 계절이 바뀌듯 저절로 대화국면이 찾아오리라고 망상하면서 앞으로의 조미(북미)대화에서 어부지리를 얻어보려고 목을 빼 들고 기웃거리고 있지만 그런 부실한 미련은 미리 접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 연합뉴스

조평통 대변인은 “역사적인 판문점 선언 이행이 교착상태에 빠지고 북남대화의 동력이 상실된 것은 전적으로 남조선 당국자의 자행의 산물이며 자업자득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문 대통령이 경축사에서 밝힌 ‘평화경제’ 실현 구상에 대해서도 “남조선 당국자의 말대로라면 저들이 대화 분위기를 유지하고 북남협력을 통한 평화경제를 건설하며 조선반도(한반도) 평화체제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소리인데 삶은 소대가리도 앙천대소할 노릇”이라고 말했다.

이런 주장은 문 대통령이 전날 광복절 경축사에서 “최근 북한의 몇 차례 우려스러운 행동에도 불구하고 대화분위기가 흔들리지 않았다”며 남북관계를 언급한 데 대한 반응으로 보인다.

대통령의 경축사가 나온 지 만 하루도 되지 않아 대남전담기구인 조평통이 강도 높은 비난 담화를 내놓은 것은 이례적으로 신속하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한편, 북한은 이날 새벽 또다시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두 발을 동해상으로 발사했다. 지난 10일에 이어 엿새 만으로 지난달 25일부터 따지면 3주 사이 모두 6번 발사했다. 올해 들어서는 8차례나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발사한 것. 

KBS 뉴스 방송 캡처
KBS 뉴스 방송 캡처

합동참모본부는 16일 “북한이 오늘 아침, 강원도 통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미상 발사체를 2회 발사했다”고 밝히며 “우리 군은 추가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군 당국은 현재 발사체의 고도와 비행거리, 비행속도 등을 현재 면밀히 분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의 이번 무력시위는 현재 진행되고 있는 한미 연합연습에 대한 반발 차원으로 해석된다. 북한은 가장 최근인 지난 10일 발사에 대해 새 무기의 시험 사격이라고 밝혔지만, 그 전 발사에 대해서는 한미연합훈련에 대한 반발 차원으로 발사를 진행했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 바 있다.

한미는 지난 11일부터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에 초점을 맞춘 올해 후반기 한미연합연습을 진행하고 있다. 이 연습은 오는 20일까지 이어진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