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주간아이돌’ god 김태우, 빵 하나 때문에 손호영과 윤계상이 싸운 사건 폭로 “빵 나한테는 안 권했어?” (2)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8.14 17:3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주간아이돌’에서 조상돌 그룹 god의 멤버 김태우가 윤계상과 손호영이 빵하나 때문에 싸운 적이 있다는 폭로를 했다. 

14일 방송된MBC every1 ‘주간아이돌’에서는 조세호, 광희, 남창희 진행으로 프로 젝트 듀오 호우(HoooW) 손호영, 김태우와 JBJ95 상균, 켄타가 출연했다.

 

MBC every1 ‘주간아이돌’방송캡처
MBC every1 ‘주간아이돌’방송캡처

 

호우는 '이번에 친구는 이제 끝내기로 해라'는 싱글 앨범을 발매하고 JBJ95는 '불꽃처럼'이라는 곡으로 컴백했다.

그룹 god 유닛 호우(HoooW)로 돌아온 김태우가 손호영의 과거를 폭로하게 됐다.

김태우는 그 동안 속에 담아두었던 진솔한 이야기를 털어놓는 '울분의 거울' 코너에서 “과거 윤계상과 손호영이 빵 때문에 싸웠다”고 고백했다.

김태우는 손호영에게 “왜 형이 맛있으면 다들 맛있어야 하는 거야”라고 하며 과거 god 시절 일화를 털어 놓았다.

손호영은 당시 유명했던 제과점에 빠져서 빵을 자주 사오게 됐는데 빵을 좋아하지 않던 윤계상에게 억지로 권했고 결국 욕을 듣게 됐다고 했다.

이어 김태우는 손호영에게 “근데 그때 왜 나한테는 빵을 안 권했냐? 나는 먹고 싶었는데”라고 하며 서운함을 표현했다.

또 JBJ95의 동갑내기 상균과 켄타는 서로 성향이 너무나 다른 것으로 알려졌는데 상균은 “나를 더럽다고 고발하는 켄타에게 스케줄 가야하는데 1시간 동안 샤워를 해서 힘들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켄타는 “연예인이니까 잘보여야 한다”라고 응수했고 상균은 “목욕탕 가겠습니다”라고 하며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자아내게 했다. 

MBC every1, MBC뮤직 동시방송 ‘주간아이돌’는 매주 수요일 오후 5시에  방송되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