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양성애자 커밍아웃’ 솜혜인(솜해인), ‘학교폭력’ 논란에 “당사자끼리 이야기 끝났다…동성애 이해 강요한 적 없어”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08.14 05:2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아이돌학교 출신 솜혜인(솜해인)이 학교폭력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14일 솜혜인은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마 제가 누구인지도 모르시는 분들이 태반이실 것이라고 생각해요”라며 입을 열었다.

그는 “실시간 검색어에 이름이 계속 오르고 기사가 나오는지 저 역시 어안이 벙벙하고 당황스럽다”며 “저는 유명한 사람도 아니고 고작 2년 전 아이돌학교라는 프로그램에 1회차 출연한게 전부인 제가 한 커밍아웃이 이렇게까지 사람들이 관심을 갖는다는게 의아하다”고 심경을 밝혔다.

솜혜인 인스타그램

이어 ‘학교폭력’ 논란에 대해 언급한 그는 “논란의 당사자들끼리 이미 얘기가 다 끝났기에 그 논란에 대한 이야기는 이 이상 논하지 않겠다”며 “어떠한 논란을 덮으려고 이름을 알리고자 커밍아웃을 한 것도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단 한번도 저를 봐달라고 구걸하지 않았다”며 “처음 커밍아웃을 한 것은 7월 31일이다. 그 당시엔 지금처럼 커다란 관심도 반응도 없었고 저는 당시 반응에도 넘치도록 많은 관심이라 여겼다”고 호소했다. 그는 “저에 대한 이야기를 이슈로 만들어서 인터넷에 올리는데 내가 어찌 막을 수 있겠냐”며 반문했다.
 
솜혜인은 “남들과 똑같이 제가 사랑하는 사람이랑 ㅇ연애하는 것을 올린 것”이라며 “많은 사람들이 하는 럽스타그램처럼 저도 당당하게 말하고 싶었던 것”이라고 호소했다. 

솜혜인 인스타그램
솜혜인 인스타그램

국내에서 방송활동을 하고 싶은게 아니라고 밝힌 그는 방송에 나가고자 커밍아웃을 했다면 이미 어떠한 프로그램에 출연할 준비를 하고 곧 스크린으로 나왔을 것”이라며 “한국에서 방송 활동을 하며 스크린 속에서 살 계획도 생각도 없다”고 단정지었다. 

그는 “내가 하는 사랑을 동성애를 이해해달라고 강요한 적도 할 생각도 없다”며 “제가 왜 입에 담기도 역겨운 성적 모욕발언마저 들어야하냐”고 반문했다. 솜혜인은 “나로 태어났으니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과 나로서 하고 싶은 것을 하면서 살아가고 싶은 것 뿐이다”라고 전했다.

솜혜인 인스타그램
솜혜인 인스타그램

솜혜인은 지난 2017년 Mnet '아이돌학교'에 출연해 1회에서 자진 하차했다. 당시 노래를 숙지하지 못해 0점을 받는 등 부담감을 이기지 못한 그는 자체 하차를 통해 아이돌학교를 떠났다. 

이후 학교폭력 논란에 휩싸인 그는 SNS를 통해 “그 친구가 폭행을 당할 때에 직접적으로 폭행을 하지 않았지만 방관자였다”며 고백했다,.

최근 솜혜인은 양성애자 커밍아웃과 함께 여자친구와 함께 있는 사진을 공개해 시선을 끌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