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한국의 장만옥-주성치’…’멜로가 체질’ 천우희-안재홍, 이병헌 감독 드라마로 재회 (종합)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9.08.08 15:4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천우희와 안재홍이 이병헌 감독의 ‘멜로가 체질’로 재회했다. 한국의 장만옥, 주성치라는 새로운 수식어도 얻었다.

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 호텔 서울 파크볼룸에서 JTBC 새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안재홍-천우희-이병헌 감독-전여빈-한지은-공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이병헌 감독, 천우희, 전여빈, 한지은, 안재홍, 공명이 참석해 이야기를 나눴다.

‘멜로가 체질’은 서른 살 여자 친구들의 고민, 연애, 일상을 그린 코믹 드라마. 극중 천우희는 드라마 작가 임진주 역을, 전여빈은 다큐멘터리 감독 이은정 역을, 한지은은 드라마 제작사 마케팅 PD 황한주 역을, 안재홍은 드라마 감독 손범수 역을, 공명은 드라마 제작사 마케팅 신입사원 추재훈 역을 맡았다.

이병헌 감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병헌 감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스물’, ‘바람 바람 바람’, ’극한직업’ 등 영화 작업을 주로 하다 본격적인 드라마를 하게 된 이병헌 감독은 “영화든 드라마든 연극이든 저한테는 어떤 이야기를 하느냐가 중요하다. 매체 플랫폼이 그렇게 중요하다고 생각하지 않았다”며 “드라마 준비는 굉장히 오래전부터 하고있었다. 아무래도 이 이야기가 두시간 안에 풀기에는 제가 하고자 했던 방향성이나 대단히 큰 서사는 아니지만 저한테는 좀 방대한 양이라 드라마가 더 어울린다고 생각했다”고 드라마 선택 이유를 밝혔다.

또 “영화와 차이점은 같다. 작업 방식의 차이는 거의 없고 조금 더 일한다는 정도로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안재홍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안재홍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그동안 소심한 캐릭터를 주로 연기한 안재홍은 드라마 감독 손범수라는 새로운 캐릭터에 도전하게 됐다. ‘한국의 주성치’라는 수식어를 얻은 안재홍은 “이전에 보여드렸던 캐릭터는 캐릭터가 갖고 있는 마음, 진심, 의도가 명확하게 잘 드러나서 보는 순간 재미를 가질 수 있는 인물이었다면 이번 범수 캐릭터는 의도적으로 인물의 마음을 감춰서 조금 의뭉스럽게 보였으면 좋겠다고 생각하고 접근했다”고 밝혔다.

이어 “거기서 오는 예측할 수 없는 재미가 있었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임하고 있다. 스타 PD라는 당당함, 전형성을 지닌 인물보다는 제가 조금 더 실재하는 느낌이 들 수 있게 현실적인 면이 느껴졌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다가가고 그렇게 보였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천우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천우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2017년 방송된 tvN ‘아르곤’ 이후 드라마 작가 임진주 역으로 브라운관에 복귀한 천우희는 “영화나 전 작품들에서 많이 어둡고 무거운 작품을 꽤 많이 했었다. 그동안 내면적인 이야기들을 많이 했다면 이번에는 저 스스로가 즐겁고 싶었다. 항상 새로운 작품을 맡을 때마다 새롭게 제 나름의 연기 변신이라고 생각하고 임하고 있다”고 작품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멜로가 체질’ 출연 이유에 대해서는 “이번에는 특히나 세 여자가 중심이라는 게 가장 맘에 들었다. 개인적인 연기 변신도 중요하지만 여자가 이 이야기의 중심이라는 것, 혼자 끌고 가는 게 아니라 여자 세 명이 각자 이야기를 하나하나 풀어간다는 게 마음에 들었다”고 전했다.

이어 “이병헌 감독님과의 호흡도 궁금했었다. 코미디나 밝은 면에 관심을 느끼고 있었는데 역시나 감독님께서 그런 점을 봐주시지 않으셨나 싶다. ‘좋은 작품이 될 수 있겠다’, ‘새로운 계기가 될 수 있겠다’ 싶어서 무조건 하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또 “물론 작품을 열어봤을 때 제 연기를 어떻게 받아들이실지는 모르겠지만 저의 일반적인 배우 이미지를 보신 분들은 ‘신선하다’ 또는 ‘깬다’고 하실 것 같다. 어떤 반응이든 저는 굉장히 즐거울 것 같아서 기대가 된다”고 말했다.

안재홍-천우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안재홍-천우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특히 안재홍은 천우희와의 호흡에 대해 “상대방과 재미있는 액션과 대사를 해서 코미디의 재미를 유발하는 차원을 뛰어넘은 분이다. 그래서 가만히 있어도 굉장히 재밌는 정적까지 만드는, 공기까지 담아내는 분”이라며 “같이 웃지 않고 못 배긴다”고 강조했다. 또 천우희에게 ‘한국의 장만옥’이라는 수식어를 붙이며 케미를 자랑했다.

공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공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공명은 지난 1월 개봉한 이병헌 감독의 영화 ‘극한직업’으로 1600만 배우라는 타이틀을 얻었다. 이병헌 감독과 공명은 ‘극한직업’에 이어 ‘멜로가 체질’까지 올해 두 작품을 같이 하게 됐다.

이에 대해 공명은 “‘멜로가 체질’을 선택한 계기는 오로지 이병헌 감독님 때문이었다. 제게는 너무나 감사한 분이고 존경하는 분이기 때문에 올해 두 작품을 감독님과 함께 선보일 수 있다는 것 자체가 정말 영광”이라며 “촬영현장에도 ‘극한직업’을 같이 했던 스태프 몇몇 분이 계신다. ‘극한직업’ 촬영 당시 행복하고 즐거웠던 점을 ‘멜로가 체질’을 촬영하면서 또 한 번 느끼고 있어서 정말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고 전했다.

공명-한지은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공명-한지은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극중 드라마 제작사 마케팅 신입사원 추재훈 역을 맡은 공명은 드라마 제작사 마케팅 PD 황한주 역을 맡은 한지은과의 케미에 대해 “지은 누나와 촬영하면서 정말 밝은 에너지로 기분 좋고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 정말 케미가 잘 맞다”며 “누나도 저보다 밝은 에너지가 더 많기 때문에 그런 부분에서 같이 시너지 효과를 받으면서 한주, 재훈 케미를 여러분께 뿜뿜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열심히 촬영하고 있다”고 알렸다.

공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안재홍-천우희-전여빈-한지은-공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전여빈, 한지은의 캐스팅 과정도 눈길을 끈다. 이병헌 감독은 ‘멜로가 체질’ 캐스팅에 대해 “되게 단순하게 접근했다. 서른 즈음 연령대에 연기 잘 하는 사람이 기준이었다. 그게 말은 쉬운데 어렵다”며 “믿어 의심치 않는 연기력을 가진 배우들로 조금 더 욕심내고 생각했다. 워낙 대사량도 많고, 극단적인 감정을 가져가는 드라마는 아니지만 굉장한 서사가 있는 게 아니라 오히려 기술적으로 어려운 말과 대사가 많고 코미디 호흡이 있다. 코미디를 잘한다는 게 아니라 기본적으로 연기를 잘 해야 한다. 연기 잘하는 사람이 뭘 해도 잘 한다. 그런 배우들이 필요했다”고 밝혔다.

이어 “천우희 씨는 설명이 따로 필요 없을 것 같은데 전여빈, 한지은 씨는 저한테는 그해의 굉장한 발견이었다. 두 분 작품을 일단 다 찾아봤다. 배우로서 반했다”며 “’저 사람은 뭘 해도 잘하겠구나’라는 신뢰가 바탕이 됐다. 단순하게 접근했다. 부탁드렸는데 다행히 수락해주셨다”고 덧붙였다.

전여빈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전여빈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다큐멘터리 감독 이은정 역을 맡은 전여빈은 “처음에 나온 대본 4부를 읽어봤는데 사실 은정이라는 캐릭터에 대해 다 알기 어려운 분량이었다. 진주, 한주, 범수, 재훈 등 다양한 사람이 나왔다. 이보다 더 많은 사람들이 있었는데 떠드는 모습 안에서 ‘내가 같이 존재하고 싶다’는 생각이 강렬하게 들었다. ‘이거 정말 꼭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감독님과 미팅했을 때도 대화를 나누는 기운이 되게 좋았다. 존중받는다는 느낌이 들었다. 그런데 현장을 갔더니 더 좋은 거다. 지금 저는 너무나 행복한 현장을 보내고 있다. 스태프분들도 정말 좋고 우리 배우들과 호흡은 말할 것도 없다. 지금 기쁜 마음으로 함께 열심히 달리고 있다”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한지은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한지은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드라마 제작사 마케팅 PD 황한주 역의 한지은은 “일단 이병헌 감독님께 감사드린다. 저를 선택해주셔서 영광이다. 정말 즐거운 마음으로 촬영에 임하고 있다”며 “처음에 제가 ‘멜로가 체질’에 같이 합류할 수 있게 됐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일단 정말 기뻤다. 반면 책임감이 느껴지는 부분도 있었다. 제가 지금까지 해왔던 거와는 굉장히 다른 느낌이기도 하고 처음으로 더 깊게 작품에 함께할 수 있는 기회들이었다. 그런 부분에서 일단 정말 감사하고 설레고 기대되고 떨리는 부분도 있었는데 막상 현장에서 감독님, 배우분들, 스태프분들을 만나보니까 너무나도 분위기가 좋고 잘 이끌어주셨다. 세 친구와도 정말 잘 지내고 원래 알았던 사람들처럼 지금 굉장히 즐겁게 지내고 있다”고 알렸다.

천우희, 전여빈, 한지은, 안재홍, 공명 등이 출연하는 JTBC ‘멜로가 체질’은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9일 첫 방송.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