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가요무대’ 가수 박재란&정훈희 ‘행복의 샘터’ 나이 잊은 열창!

  • 장필구 기자
  • 승인 2019.07.22 22:1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가요무대’에서 박재란&정훈희의 환상의 호흡을 재조명했다.

22일 KBS1 ‘가요무대’에서는 ‘만추기획, 사인사색’ 편 방송했다.

KBS1 ‘가요무대’ 방송 캡처
KBS1 ‘가요무대’ 방송 캡처

‘다시 보고 싶은 베스트’로 지난 2017년 6월에 있었던 공연을 2년 만에 보여준 것이다. 박재란, 정훈희, 혜은이, 주현미라는 시대를 풍미한 네 명의 여가수가 함께 한 무대여서 재방송임에도 불구하고 뜨거운 관심이 쏠렸다.

다채로운 무대가 펼쳐지는 가운데, 박재란과 정훈희는 ‘행복의 샘터’를 함께 부르면서 박수 갈채를 받았다. 특히 박재란은 ‘럭키모닝’, ‘님’, ‘박달재 사연’을 연달아 부른 상태였기에, 나이 잊은 열창이 관객석에 감동을 전했다.

참고로 박재란의 나이는 1938년생으로 82세다. 지난 1961년 ‘럭키 모닝’으로 데뷔해, 올해로 59년차다. 정훈희는 1952년생 68세이며, 1967년 ‘안개’로 가요계에 등장해 지금에 이르렀다.

KBS1 중장년층 대상 음악 프로그램 ‘가요무대’는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