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 “첫 주연 감사…워너원 멤버들이 본방사수 약속했다”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7.22 15:1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옹성우가 첫 주연을 맡은 소감을 밝혔다.

22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 셀레나홀 7층에서 JTBC 새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옹성우, 김향기, 신승호, 강기영, 심나연 감독이 자리를 빛냈다.

이날 옹성우는 “주연이 되어서 너무 만족스러웠고 너무 감사했다. 또 감독님 말씀처럼 저에게 믿고 제 이미지를 떠올려줘 그것에 대해 너무 감사했고 좋은 감독님을 만나서 감사했다. 또 좋은 스태프들을 만나고 배우들을 만나서 좋은 선배님들, 좋은 분들 많이 만나서 너무 감사했고 감사할 뿐이다”고 말했다.

옹성우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옹성우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이어 “예고편이 나오면 ‘예고편 봤다. 본방사수 하려고 한다’라고 서로 응원도 해주고 나도 박지훈이도 ‘꽃파당’에 나올 때 챙겨서 보려고 한다. 서로 응원한다”고 말했다.

JTBC ‘열여덟의 순간’은 위태롭고 미숙한 ‘Pre-청춘’들의 세상을 있는 그대로 들여다보는 감성 청춘 드라마다.

옹성우는 배우 활동을 선택하게 된 이유에 대해 “배우활동을 하고 싶은 이유는 대학생활부터 연기자 도전을 하고 싶었다. 연기를 보고 연극을 보고 어떤 작품에 빠져들어서 ‘연기 해보고싶다’라고 생각했다”라며 “무대 위에서든 카메라 앞에서 연기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있었다. 나도 나중에 저렇게 연기하고 싶다는 생각을 줄곧 해왔다. 계속 더 많은 역할을 만나고 성장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옹성우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옹성우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최준우로 분한 옹성우는 모두가 숨차게 뛰어가도 혼자서만 천천히 걸어가는 아이다. 외로움은 일상이 됐고 고독은 습관이 된지 오래된 알고 보면 엉뚱하고 귀여운 구석도 있지만 늘 혼자라 감정표현에 서툰 아이지만 그 누구보다 담대한 아이다. 그 속에서 유수빈(김향기 분)을 만나 난생 처음 행복이란 감정을 느끼게 된다.

JTBC 새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은 22일(오늘) 오후 9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