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광대들:풍문조작단’ 조진웅X손현주, 7년만의 김주호 감독 신작 ‘신선함 안길 팩션사극’(종합)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7.22 12:4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광대들:풍문조작단’ 연기파 배우들이 모여 광대로 변신했다. 조진웅부터 손현주, 박희순, 고창석까지 연기파 배우들과 김주호 감독이 7년만에 선보이는 팩션사극 ‘광대들’이 신선함을 안길예정이다.

22일 오전 CGV 압구정에서 영화 ‘광대들:풍문조작단’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조진웅, 손현주, 박희순, 고창석, 김슬기, 윤박, 김주호 감독이 참석했다.김민석은 군복무 중으로 부득이하게 참석하지 못했다. 

‘광대들:풍문조작단’ 은 조선 팔도를 무대로 풍문을 조작하고 민심을 흔드는 광대들이 권력의 실세 ‘한명회’에 발탁되어 ‘세조’에 대한 미담을 만들어내면서 역사를 뒤바꾸는 이야기다.

전작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를 연출한 김주호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세조실록에 기록된 기이한 현상을 바탕으로 기발한 상상력을 더해 흥미진진하게 재해석한 팩션 사극을 선보일 예정이다.

‘광대들:풍문조작단’ 출연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슬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날 김주호 감독은 배우들 캐스팅 과정에 대해  “(슬기씨는) 예능이든 드라마든 영화든 목소리가 당당하고 내면도 단단한 차돌같은 이미지를 가지고 계신 거 같아서 근덕같은 경우 영화안에서 1인 4역하는데 무리없이 소화할 수 있는 배우가 김슬기씨라고 생각해서 추천했고 슬기씨가 흔쾌히 응해주셨다”고 설명했다. 

고창석은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이후 김주호 감독과 다시 만났다. 김 감독은 “광대들 캐릭터가 쎈 캐릭터고 예측불가한 인물이라 관객들 입장에서는 편안하게 볼 수 있는 인물을 잡아야겠다 생각했고 그게 고창석이라 생각했다. 편안함, 익숙함의 아이콘이랄까? 그래서 제안했다”고 말했다. 또한 윤박에 대해 “젊은시절의 양조위를 보는 느낌이었다”라고 말하자 윤박은 “노이즈마케팅 아닌가요”라며 부끄러워했다. 광대패의 리더 덕호 역을 맡은 조진웅은 광대패를 이끄는 것에 대해 “쉽지않지만 할만했다. 그래서 꼭 잘만들어서 보여주고 싶었다. 오늘이 세상에 보이는 첫날이기때문에 긴장되고 재미난 이야기를 선보일 수 있어서 기분좋다”며 설렘을 드러냈다.

조진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고창석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윤박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박희순은 어린 조카 단종을 죽이고 왕위를 차지한 조선의 7대 임금 ‘세조’를 맡았다.그는 “내가 왕이 될 상인가를 비롯해서 많은 작품들이 있는데 저도 처음에 세조역할이라했을때 드디어 카리스마를 내뿜는구나했는데  집권말기에 병들어서 쇠약해진 인물이었기 때문에 사자성어 그대로 인과응보. 자기 자식의 안위를 걱정하게 되는 엇나간 부성애를 표현하고자 노력했다”고 밝혔다.

이날 일상복보다 극 중 의상이 잘 어울렸던 멤버로 박희순이 꼽혔다. 그 이유로 고창석은 “늙고 병든 왕으로서 패셔니스타 같은 느낌이 들었다. 왕의 옷을 입고 평상에 누워 애기처럼 발을 동동 구르는 모습을 보셨어야 한다. 하는 행동들은 이시대의 젊은이들이 따라할만한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박희순은 “이번만큼은 늙고 병든걸 잘 표현해야겠다 해서 절실하게 했고 피부병을 앓고있어서 시스루 옷을 맵시있게 입으려고 노력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이후 7년만에 신작을 선보인 김주호 감독은 소감으로 “감개무량하다. 7년이란 세월이 흘렀다는 생각은 들지않고 그간 시나리오 개발한 작품이 꽤 있었고 제작이 되게끔 노력을 할거고 시간이랑 상관없이 요번 작업은 행복했고 데뷔작 찍을때랑 비교할 수 없이 많은 지지와 지원, 동기부여를 받으며 작업했다. 너무 멋진 배우분들하고 작업하게 돼서 하루하루가 즐겁고 행복했다”고  전했다.

또한 ‘독전’, ‘공작’, ‘완벽한 타인’ 등 연이은 흥행으로 관객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은 조진웅은 “감사드리지만 단순히 감사드리는걸로 끝나선 안되고 연기로 보답해야겠다 생각했다. 재밌는게 뭐냐면 독전에선 원호, 완벽한 타인에선 석호, 이번엔 덕호다. 호야시리즈인데 느낌이 약간 그렇다. 작년에 있었던 영화일 경우 무거운 소재이기도 한데 지금은 굉장히 유쾌하고 상쾌하게 볼 수 있는 해피한 영화라서 개봉되고 나면 중학생 조카들을 불러다 ‘피 안나온다 삼촌도 이런 영화한다’ 라고 말하고싶다. 올해 처음 개봉하는 영화니까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윤박은 ‘광대들’로 첫 상업영화에 도전한다며 “시나리오 받았을때 가슴이 첫사랑 만났을때처럼 두근거렸다”며 남다른 소감을 전했다.

영화 ‘광대들:풍문조작단’은 오는 8월 21일 개봉한다. 


추천기사